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전라도 여행

정읍 내장산 내장사 겨울풍경

by 휴식같은 친구 2019. 12. 17.

정읍 내장산 내장사 겨울풍경

 

 

친구들과 내장산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와 도보로 내장산 내장사를 다녀왔습니다.

 

내장산 케이블카 요금 등 이용안내

 

단풍의 산답게 단풍이 진 후에 내장산을 찾는 관광객은 별로 없어서 구경하기에는 한가해서 좋았습니다.

지난 2012년 원인불명의 화재로 내장사 대웅전이 모두 전소가 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있었는데요.

 

고풍스러운 모습의 절이 아닌 이제 새로 단장한 깔끔한 모습의 절이라서 다소 아쉬운 곳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정읍 내장산에 있는 내장사의 겨울풍경을 담았습니다.

 

새로 신축된 내장사 대웅전 모습

내장사는 호남의 5대 명산 중에 하나인 내장산에 자리한 대한조계종 소속의 선운사 말사입니다.

 

옛 내장사는 660년(백제 의자왕 20) 환해의 초창으로 세워졌으며, 현재의 사찰은 본래 영은사 자리인데, 636년(무왕 37) 영은조사가 50여 동의 대가람으로 창건한 절입니다.

1095년 행안선사가 건물을 중창했고, 1539년 조령으로 소각되었습니다.

 

그 이후 1539년(조선 중종 34) 사찰 철폐령에 따라 불태워졌고, 1567년(명종 22) 희묵대사가 법당을 지었으나 이 또한 1592년 임진왜란으로 다시 소실, 1639년에 부용이 절을 개축합니다.

1779년(정조 3) 대웅전 중수하고, 요사를 개축, 1938년 매곡이 대웅전을 중수하나 6.25 전쟁으로 다시 전소됐네요.

 

1957년 다시 요사를 중개수 하고, 1958년 주지 다천스님이 대웅전을 중건하는 등 면모를 일신하였고,, 1971년 내장산 국립공원 지정과 함께 사찰복원사업이 이루어졌으나 2012년 다시 화재로 대웅전이 전소되게 됩니다.

 

현재까지 새롭게 신축되어 파란만장한 내장사의 역사가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내장산국립공원은 일단 주차요금이 있는데 우리가 방문할 때에는 주차비는 받지 않았습니다.

소형차 1일 주차요금이 5,000원입니다.

 

그리고 성수기엔 차를 가지고 진입할 수 없기 때문에 순환버스가 운행되는데요.

편도 1,000원씩 받고 있습니다.

우리는 차량으로 내장사까지 갈 수 있었네요.

 

마지막으로 내장산 국립공원 입장료가 있습니다.

성인 5,000원, 중고생 1,500원, 어린이 500원

 

내장산 내장사 일주문 모습입니다.

여기서부터는 절 안이라는 의미를 가지며, 온갖 번뇌와 망상, 혼란한 생각을 버리고 깨달음의 일념으로 들어선다는 걸 의미합니다.

 

이곳이 내장산 국립공원에서 그 유명한 단풍터널입니다.

내장사 일주문부터 내장사까지 이어지는 300M 길이의 단풍나무 108그루가 자라고 있습니다.

(불교의 108 번뇌 의미로 조성)

 

사계절 아름답지만 특히, 가을 단풍이 으뜸이겠죠?

이 단풍터널은 1958년 유귀남 내장면장이 재직할 때 식재했다고 합니다.

 

단풍이 모두 졌지만 앙상한 가지로 만들어진 터널도 나름 운치가 있고 멋집니다.

 

내장사 사리탑들이 있는 부도전 앞에 돌탑을 쌓아 둔 모습

 

내장산 국립공원 안내도

 

내장사 천왕문

 

사천왕은 불법을 보호하는 외호신으로 각각 자신의 무리인 호법신중을 거느리고 있습니다.

 

내장사 정혜루가 보이는 풍경

정혜루는 내장사의 문루로 사세가 번영할 때인 1468년(세조 13)에 세워졌는데, 성임의 정혜루기에서 기인한다고 합니다.

누의 처마와 기둥은 날아갈 듯하고, 창과 난간은 성글어 시원하며 그 규모가 장엄하고 아름다움이 견줄 곳이 없어 그 이름을 '정혜'라 하였습니다.

 

본 정혜루는 1978년에 복원된 것이네요.

 

연못모습

 

정혜루 담장모습인데 담장은 돌로 만들어져 역사의 깊이를 느끼게 하는 유일한 곳입니다.

 

내장사 대웅전 모습

1958년 중수되었다가 화재로 최근에 다시 중수된 모습이라 깨끗한 모습입니다.

 

 

좌측으로는 명부전(지장보살과 죽음의 세계인 명계를 다스리는 시왕을 모신 전각)과 5층 석탑, 삼성각이 있고,

 

우측에는 극락전(아미타불을 모신 전각)과 관음전(관세음보살은 모신 전각)이 있습니다.

 

그리고 아래쪽에는 종각이 있네요.

 

삼성각 모습

이곳도 화재로 탔는지 새로 건축된 모습입니다.

 

대웅전 옆모습 위로 보이는 곳이 서래봉인가 봅니다.

 

5층 석탑

 

내장사 규모는 작고, 최근의 화재로 다소 아쉬운 사찰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래도 이 단풍터널은 멋집니다. ㅎㅎ

 

 

댓글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