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인천경기 여행

양평 가볼만한 곳, 황순원 소나기마을/황순원문학관

by 휴식같은 친구 2020. 4. 22.
728x90
반응형

양평 가볼만한 곳, 황순원 소나기마을/황순원문학관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수능리에는 작가 황순원의 삶과 문학을 기리기 위해 소나기마을황순원 문학관을 조성한 곳이 있습니다.

 

보통 소설가나 시인과 같은 작가의 문학관과 테마공원은 고향 사람들이나 제자들이 주로 고향에 조성하는데요.

황순원은 고향이 북한인 대표적인 실향민이라 양평군과 경희대가 황순원을 기리기 위해 이곳 양평 수능리에 소나기마을 문학촌과 황순원 문학관을 조성했다고 합니다.

 

황순원 선생은 고향이 이북이지만 생애의 3분의 2를 남한 땅에 살면서 많은 작품을 썼고, 23년 6개월 동안 경희대학교 국문학과에 재직하면서 많은 문인 제자들과 교수들을 길러내었다고 합니다. 

 

2000년 9월 15일 타계하자 문인 제자들과 교수들이 선생의 문학을 온 국민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적합한 공간을 찾아 발 벗고 나서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지나주 투표를 하고 간만에 양평 나들이 가서 양평 황순원 소나기마을에 들른 이야기입니다.

 

황순원 문학촌이 있는 소나기마을 입구에 세워진 표지석

황순원의 대표적인 작품'소나기'라는 소설이죠.

 

소나기는 시골 소년과 도시에 살았던 소녀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감정을 묘사한 단편소설인데요.

대부분의 소설에서 나오는 갈등 대신 소년과 소녀의 심리상태가 중심이 되어, 순수한 둘의 모습이 개울가, 논, 밭, 원두막 등의 자연 공간에서 수채화처럼 아름답게 묘사됩니다.

 

1953년 발표된 이후 반세기 넘게 꾸준히 영향력을 발휘해 왔고, 교과서에도 실리며 수많은 엽서와 편지에 인용되는가 하면 뮤지컬과 오페라까지 만들어지면서 인구에 회자되어온 작품입니다.

 

"어른들의 말이, 내일 소녀네가 양평읍으로 이사 간다는 것이었다." 

소설 '소나기'속의 문장으로 미루어 볼 때, 이 작품의 장소적 배경이 경기도 양평군 관내라는 추정이 가능합니다.

 

적어도 소녀가 양평읍으로 이사 가기 전 그 인근에서 살았다는 작품상의 사실을 찾아 경희대학교는 양평군과 협의하여 2003년 6월 자매결연을 맺음으로써 '소나기마을' 건립의 기초를 마련했다고 하네요.

 

소나기마을 주차장 모습

소나기마을은 기존에 보던 문학관의 형식에 그치지 않고 소설의 의미를 되새기며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진 테마파크입니다.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문학관 등 테마파크를 둘러볼 수 없어 주위만 산책하다가 나와야만 했습니다.

 

소나기마을은 4만7천640(약 1만 4천 평) 부지 위에 조성되었고 연면적 2천305㎡(약 8백 평) 규모의 3층 문학관이 건립되어 2009년 6월에 개장을 하였다고 합니다.

 

소나기마을이 있는 수능리에는 늦은 벚꽃과 개나리가 활짝 피어 있었습니다.

 

작가 황순원1915년 평안남도 대동에서 태어나 2000년 9월에 돌아가신 우리나라 대표적인 작가입니다.

 

1931년 시 '나의 꿈'을 동광에 발표하고, 방가(1934), 골동품(1936) 등의 시집을 출간했습니다.

 

1937년부터 소설 창작을 시작하여 1940년에 '황순원 단편집(늪)'을 출간하고, '목넘이 마을의 개'(1948), '기러기'(1951), '곡예사'(1952), '학'(1956), '잃어버린 사람들'(1958), '너와 나만의 시간'(1964), '탈'(1976) 등의 단편집과 '별과 같이 살다'(1950), '카인의 후예'(1954), '인간접목'(1957), '나무들 비탈에 서다'(1960), '일월'(1964), '움직이는 성'(1973), '신들의 주사위'(1982) 등의 장편소설을 발표했습니다. 

 

황순원의 작품세계는 간결하고 세련된 문체, 소설 미학의 전범을 보여주는 다양한 기법적 장치들, 소박하면서도 치열한 휴머니즘의 정신, 한국인의 전통적인 삶에 대한 애정 등을 고루 갖추었다는 평을 받고 있는데요.

 

많은 논자들에 의하여, 한국 현대 소설의 가장 높은 봉우리에 위치한다는 평가를 얻고 있습니다.

(네이버 지식백과 참고)

 

소나기마을 안내도

황순원의 소나기마을/황순원 문학관 관람안내

 

관람시간 3~10월 09:30~18:00, 11~2월 09:30~17:00

휴관일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과 추석 당일

 

입장료 어른 2,000원, 청소년 및 군경 1,500원, 어린이 1,000원

무료입장 양평군민, 장애우 및 유공자, 경로, 6세이하 어린이

 

주차요금 무료

 

소나기마을 진입로 모습

코로나로 황순원문학관과 소나기마을이 폐쇄됐지만, 입구까지는 드나들 수 있습니다.

 

소나기마을에 있는 양평 임실치즈마을도 문을 닫은 상태

 

자연치즈로 수제돈가스, 오븐스파게티, 피자 체험을 할 수 있고, 산양 먹이주기와 트랙터 타기,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체험비 27,000원)

 

체험을 하기 위해서는 사전 예약을 한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예약전화 031-771-1505, 010-5738-4880)

딸애와 함께 체험하기 위해 나중에 한 번 더 들러야겠어요.

 

꽃잔디가 예쁘게 심어져 있네요.

 

소나기마을 쪽으로 올라와서 바라본 서종면 수능리마을 모습

 

이곳은 산속 동네라 기온이 낮아서 이제 벚꽃이 만개해서 곳곳에 예쁜 벚꽃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황순원문학관 입구에 있는 건물

 

매표소 안으로 들어가면 소나기마을 테마파크와 황순원문학관이 있습니다.

소년과 소녀가 소나기를 피했던 수숫단 모양을 형상화하여 원뿔형으로 만들어진 문학관 모습입니다.

 

소나기 내리는 애니메이션부터 황순원의 많은 작품 속으로 들어가 볼 수 있고, 소설을 직접 읽고 써 볼 수 도 있다고 합니다.

 

황순원 문학관은 황순원 선생의 삶과 작품세계를 엿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들어가지 못해 무척 아쉬웠네요.

 

안쪽으로는 소나기마을 테마파크입니다.

 

 천안에 있던 황순원 묘역을 이장한 곳이 있고, 소설 속 소년과 소녀의 즐거운 오후 한 때 배경을 재현한 수숫단 오솔길, 소나기광장, 사랑의 무대, 장편소설 '카인의 후예'를 주제로 한 테마 숲, '일월'을 주제로 한 해와 달의 숲, 들꽃마을, 학의 숲, 송아지들판 등 소나기를 테마로 한 소재로 꾸며져 있습니다.

 

황순원 소나기 마을에서 찍은 아래쪽 동네 모습

 

황순원 문학관과 소나기 마을에서는 매년 학생들의 소나기 그림 그리기를 포함한 황순원 문학제가 열린다고 합니다.

청소년 문학캠프, 작가 초청 강연회, 황순원 문학상 시상식도 열리기도 하고요.

 

 

예전부터 한 번 와 봐야겠다고 생각해서 먼 거리를 달려왔건만 정작 들어가지 못해 아쉬움이 진하게 남았는데요.

나중에 임실치즈마을에서 체험도 하고, 정식으로 제대로 관람하러 다시 들러야겠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