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경상도 여행

영주 가볼만한 곳, 부석사 무량수전

by 휴식같은 친구 2020. 2. 11.

영주 가볼만한 곳, 부석사 무량수전

 

 

영주여행 이튿날에는 부석사로 향했습니다.

부석사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이 바로 무량수전인데요.

 

부석사 무량수전은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목조건물 중 봉정사 극락전과 함께 최고로 치는 건물로 국사 교과서에 단골로 등장하는 건물입니다.

 

영주 부석사는 정말 많은 국보와 보물 등의 문화재가 즐비해서 구경하는데 한참 걸리는 곳인데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되어있는 영주 부석사를 담았습니다.

 

부석사는 한국 화엄종의 근본도량으로 신라 문무왕 16년(676) 의상대사가 왕명을 받들어 창건하고 화엄의 큰 가르침을 펴던 사찰입니다.

창건에 얽힌 의상대사와 선묘 아가씨의 애틋한 설화로 유명한 곳이죠.

 

1016년(고려 현종 7)에 원융국사가 무량수전을 중창하였고, 1376년(고려 우왕 2)에 원응국사가 다시 중수, 이듬해 조사당을 중수하였습니다.

부석사로 불리우는 이유는 무량수전 서쪽에 큰 바위 하나가 있는데, 위와 아래의 바위가 서로 떠 있어 '뜬 돌'이라 한데서 연유한다고 합니다.

 

고려시대에는 선달사, 흥교사라 불렸다고 하네요.

 

부석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바라본 폭포공원 모습

 

영주시 관광안내도

 

부석사 안내도

사진으로만 봐도 절 규모가 상당해 보입니다.

 

영주 부석사는 뭐니뭐니해도 국보와 보물의 창고입니다.

국보가 5개 있는데요.

부석사 무량수전 석등, 무량수전, 조사당, 소조여래좌상, 조사당 벽화

 

그리고 보물이 7개에 이릅니다.

복지리 석조여래좌상 2개, 삼층석탑, 당간지주, 고려목판, 모불회 괘불탱, 석조석가여래좌상

 

부석사의 은행나무길은 유명한 곳이죠.

 

지금은 낙엽이 진 겨울이라 앙상한 가지만 남아 있지만 그래도 운치가 있습니다.

가을에 부석사를 방문하면 은행나무의 매력에 흠뻑 빠질 것 같습니다.

 

태백산 부석사 일주문

 

영주 부석사 관람안내

관람시간 : 3~5월/9~10월 09:00~18:00, 6~8월 09:00~19:00, 11~2월 09:00~17:00

(입장마감은 마감 1시간 전)

휴무일 : 없음

주차장 주차료 : 1일 3,000원

관람료 : 성인 2,000원, 청소년 1,500원, 어린이 1,000원

 

부석사 당간지주(보물 255호)

절 입구에 행사가 있을 때 깃발을 달아두는 깃대입니다.

간결하고 단아한 각 부분의 조각기법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 9세기 전후의 세워진 것으로 보입니다.

 

부석사 왕문

 

천왕문에서 바라본 부석사 은행나무길 모습

 

겨울이어도 멋진데 가을엔 얼마나 멋질까요?

다음엔 가을에 일부러 와보고 싶어집니다.

 

또다시 오르막길...

 

부석사 회전문

 

부석사 석축

 

부석사를 창건할 당시 비탈을 깎고 평지를 고르면서 돌의 자연 생김새를 그대로 이용해 잘 짜 맞추어 쌓은 것이 특징입니다.

 

극락에 이를 수 있는 16가지 방법 중 마지막 세 방법인 3품 3 배관의 9품 만다라를 형상화한 것인데요.

부석사를 찾는 이는 상징화된 돌계단과 석축을 지나면서 극락에 이르게 되는 것입니다.

 

회전문에서 바라본 아래쪽 풍경

 

회전문을 지나면 위풍당당하게 보이는 범종루가 보입니다.

 

부석사 삼층석탑(서탑)

 

부석사 삼층석탑(동탑)

부석사에서 약 200미터 떨어져 있는 옛 절터에 남아 있던 두 탑으로 1966년 이곳으로 옮겨진 것입니다.

통일신라시대 후기 양식을 보여주고 있답니다.

 

부석사 범종루 모습

일주문, 천왕문, 회전문 다음으로 만나는 문으로, 누각식 문입니다.

아래층은 통로이고, 2층은 운판, 복어, 법고가 놓여 있습니다.

 

범종은 옆에 따로 종각을 지어 달아 놓았습니다.

 

범종각의 법고 모습

 

다시 계단을 따라 올라갑니다.

 

위에서 바라본 범종루 모습

 

부석사 지장전

 

범종루 위에는 무량수전으로 진입하는 안양루가 있습니다.

조선 후기의 목조건축물로 정면 3칸, 측면 2칸인 다포계 겹처마 팔작지붕의 2층 누각건물이 석축 위에 세워져 있습니다.

 

무량수전 석등과 무량수전

무량수전국보 18호부석사의 대웅전 격인 본전에 해당합니다.

내부의 배흘림기둥, 안쏠림, 귀솟음, 안허리곡 등의 기법이 사용되었습니다.

 

무량수전 앞 석등국보 17호로 지장이 되어 있는데, 높이가 2.97m, 신라시대의 전형적인 팔각석등으로 상하 비례의 교묘함이나 조각의 정교함에서 신라의 석등 중 최고로 손꼽히는 걸작입니다.

화창 주위에 작은 구멍을 돌려 뚫고 나머지 네 면에는 보살입상 1구씩이 조각되어 있는데 매우 정교하게 되어 있습니다.

 

무량수전에서 바라본 안양루 모습

 

부석사 소조여래좌상(국보 45호)

 

무량수전 내부는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어서 바깥에서 살짝 찍었습니다.

이곳의 부처는 다른 절과 다르게 정면에 앉지 않고 저쪽 측면에 놓여 있습니다.

 

무량수전의 배흘림기둥은 유명하죠.

 

무량수전 현판을 보니 세월의 흐름이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습니다.

 

국보라는 걸 알려주는 표지석

 

국보 17호 부석사 무량수전 앞 석등

국보 18호 무량수전

국보 45호 소조여래좌상

 

무량수전 좌측으로는 부석이 있습니다.

 

위아래 돌이 떠 있다고 해서 '뜬 돌', 부석이라고 하는데 부석사 절 이름이 이곳으로부터 나온 것이라고 하네요.

 

바위에 부석이란 한자가 적혀 있습니다.

 

부석사 삼성각

칠성, 독성, 산신 세 분을 한 곳에 모신 전각으로 무량수전 서쪽 석축 아래에 있습니다.

현재의 삼성각은 원래 축하전이라 불렸는데 영조 때 대비의 원당으로 지은 건물이라 합니다.

 

다시 무량수전으로 돌아와 우측으로 이동하면 보물 249호로 지정된 부석사 삼층석탑이 있습니다.

 

높이 5.26m, 기단 너비 3.56m인데요.

통일신라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며 1960년 해체 수리할 때 3층 탑신 중앙에 얕은 사리공이 있었으나 사리 장치는 없었다고 합니다.

기단부에서 철제탑, 불상 조각, 구슬 등이 발견되었습니다.

 

탑은 원래 법당 앞에 세워두는 것이 보통인데 이 석탑은 법당의 동쪽에 세워진 것이 특징입니다.

 

우측 산길로 올라가면 또 다른 보물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리는 아프지만 언제 다시 올지 모르니 꼭 봐야겠다며 올라갔네요.ㅎㅎ

 

이곳은 국보 19호인 조사당입니다.

부석사 창건주인 의상대사의 상을 안치하고 있죠.

소박하면서도 간결한 맞배지붕으로 전통적인 주심포식의 과도기적 건물로서 양식과 기법이 특이하다고 합니다.

 

부석사 조사당 안에는 국보 46호인 부석사 조사당 벽화가 있었습니다.

현재는 부석사 성보박물관에 보관하고 있습니다.

 

벽화 6점은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사원 벽화 가운데 가장 오래된 작품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범천과 제석천 그리고 사천왕상을 그린 것인데 창건주인 의상대사를 외호하려는 의도로 제작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조사당 안 철조망 안에 있는 식물은 조사당 선비화라고 합니다.

 

선비화의 학명은 골담초인데요.

부석사를 창건한 의상대사가 중생을 위하여 짚고 다니던 지팡이를 이곳 조사당 처마 밑에 꽂았더니 가지가 돋고 잎이 피었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1300년 이상 조사당 처마 밑에서 비와 이슬도 없이 항상 푸르게 자라고 있다니 신비롭기만 합니다.

 

일찍이 퇴계 이황 선생이 부석사를 찾아와 선비화를 보고 시를 짓기도 했답니다.

 

다시 자인당과 응진전이 있는 곳으로 걸어갔습니다.

 

단하각이라는 건물인데 무슨 뜻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하는데요.

사리를 얻기 위해 목불을 쪼개 깼다는 단하소불의 고사로 유명한 중국 육조시대의 단하 천연 선사를 모신 것으로 추정한다고 합니다.

 

좌측에 있는 건물이 자인당, 우측이 응진전입니다.

 

응진전 내부

석가모니 부처님과 그의 제자인 나한을 모신 전각입니다.

 

좌측이 자인당인데요.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19세기 후반에 해체, 부재를 재사용하여 지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자인당 내부에는 좌우에 비로자나 여래좌상이, 가운데에는 석가여래좌상이 놓여 있습니다.

보물 220-1호, 220-2호, 1636호로 지정된 석불입니다.

원래 부석사 동쪽 폐사지에 있던 것을 옮겨온 것입니다.

 

조사당에서 바라본 무량수전 모습

 

전통적인 한국의 사찰 모습입니다.

 

부석사 박물관은 현재 공사 중이라 들어갈 수가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보시다시피 국보와 보물이 가득한 천년고찰 영주 부석사는 볼거리가 정말 많았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도 지정되어 있는 부석사에 다음엔 가을에 한번 꼭 들리고 싶더군요.

 

 

댓글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