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제주도 여행

[제주여행]제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만장굴'에서 피서를 즐겨보세요.

by 휴식같은 친구 2017. 8. 9.
반응형

[제주여행]제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만장굴'에서 피서를 즐겨보세요.

 

 

제주도에서 여름피서지로 제일인 곳은 어디일까요?

바다에서 신나는 물놀이도 좋고, 시원한 에어컨이 있는 박물관 관람 등도 있지만 제주하면 동굴 아니겠습니까?

 

그중에서도 천연기념물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만장굴의 시원함은 타의 주종을 불허합니다. 하하하

 

제주도에서는 세계적인 규모의 용암동굴이 80여 개에 이르는데 대표적인 게 바로 만장굴입니다. 

 

만장굴은 세계에서 가장 긴 용암동굴로 8,928m이고 부분적으로 2층 구조를 갖습니다.

주 통로의 폭이 18m, 높이가 23m에 이릅니다.

 

250만 년 전 제주도 화산발생 시에 한라산 분화구에서 흘러넘친 용암이 바닷가 쪽으로 흘러내리면서 지금과 같은 동굴이 형성되었다고 합니다.

 

거문오름의 용암분출로 만들어진 동굴은 만장굴 외에도 벵뒤굴, 김녕굴, 용천동굴, 당처물동굴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동굴을 '거문오름용암동굴계'라고 하는데, 경관적 가치와 지질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7년에 한라산, 성산일출봉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고 2010년에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되었습니다. 

 

 

만장굴의 입구는 모두 세 곳인데 1입구는 굴렁머리골, 2입구는 남산거머리골, 3입구는 만쟁이거머리굴이라 불리는데 공개된 곳은 2입구입니다.

  

만장굴 입장료성인 2,000원, 청소념 및 군경, 초등학생 이상이 1,000원입니다.

이만한 가격으로 여름피서를 즐기기엔 제격입니다.

 

만장굴 이용시간09:00 ~ 18:00인데 마지막 입장은 17:10이라고 합니다.

만장굴 휴무일매월 첫째 주 수요일입니다.

 

뜨거운 햇빛을 지나 계단을 다라 내려가니 동굴입구부터 냉기가 올라옵니다.

천국이 따로 없네요.

동굴 안으로 다 들어가서는 다소 서늘한 기운까지 느껴지지 신기하기만 합니다.

 

지하 궁전같은 내부 경관은 웅장하면서도 심오한  느낌입니다.

정교한 조각품같은 돌거북은 모양이 제주도 같이 생겼다 하여 관광객들한테 인기가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동굴 천장의 용암 종유석과 벽의 용암 날개 등이 신비롭습니다.

 

만장굴에는 박쥐를 비롯해서 땅지네, 농발거미, 굴꼬마거미, 가재벌래 등이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1킬로미터만 개방되어 박쥐 등을 만나지는 못한다고 하네요.

 

만장굴 내부는 섭씨 10도에서 15도로 써늘한데요. 밖은 폭염이고 동굴엔 늦가을 날씨다 보니 가볍게 입은 관광객들은 추울 지경이네요.

 

동굴 천장에서는 물이 한 방울씩 떨어져 바닥에는 물이 질퍽거리고 물웅덩이가 있습니다.

 

용암발가락을 지나 개방된 만장굴의 제일 끝 지점에는 세계 최대의 용암석주가 있는데요.

돌기둥이라는 석주네요.

 

정말 자연의 힘은 위대합니다.

 

만장굴의 개방구간은 편도 1km, 왕복 2km로 40분 정도 소요됩니다.

아이들은 춥다고 빨리 나가자고 해서 나오긴 했는데 나오자마자 후회막급입니다.

 

밖은 여전히 찜통, 천천히 나올 걸....

 

제주여행 중이시면 여름에는 시원하게, 겨울에는 따뜻하게 느끼시기에 좋은 곳이니 방문해 보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