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전라도 여행

전주한옥마을 아침식사(조식) 맛집, 두리반의 정갈한 집밥

by 휴식같은 친구 2020. 11. 1.
728x90
반응형

전주한옥마을 아침식사(조식) 맛집, 두리반의 정갈한 집밥

 

 

전주한옥마을에서의 이틀차, 아침을 먹기 위해 전날 봐둔 아침식사 가능한 식당으로 갔습니다.

두리반이라는 식당인데요.

비빔밥 전문이면서 전주한옥마을에서 아침식사(조식)이 가능한 식당이고요.

정갈한 식탁차림으로 입맛을 당기게 하는 매력있는 곳이네요.

 

전주하면 콩나물국밥도 유명해서 근처에 있는 현대옥에 가려고 했다가 가정식백반이 먹고 싶어 찾아간 곳입니다.

전주한옥마을 맛집으로도 많이 알려진 두리반에서의 어침식사(조식) 후기입니다.

 

전주 두리반은 전주한옥마을 경기전 동쪽 담장 골목에 위치하고 있어서, 한옥마을을 찾은 사람들의 접근성이 무난한 편입니다.

 

두리반 영업시간은 조식이 08:30~11:00, 영업시간은 08:30~20:30입니다.

휴무일은 없으며, 주차장은 없습니다.

 

전주한옥마을 내에 있기 때문에 주말이나 공휴일엔 차없는 거리를 운영하고 있어서 어차피 차량으로 들어오지 못하는 곳이긴 합니다.

 

맛있는 집밥으로 아침식사를 한다는 입간판을 보고 기억해 둔 곳입니다.ㅎㅎ

아침식사 시간은 08:30~11:00, 소불고기와 국, 밥 종류로 나온다고 적혀 있네요.

 

이른 아침시간이라 손님은 두어 테이블만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요즘같이 코로나가 살아있는 상태에선 넓직하면서 떨어져 앉을 수 있는 식당이 최고입니다.

 

대부분 전주한옥마을 한옥체험 숙소에서 조식을 제공하기 때문에 손님이 적을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듭니다.

우리가 묵은 곳은 가성비 좋은 한옥 게스트하우스였지만, 조식은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주방 모습

두리반 식당 규모가 제법 큽니다.

 

창가에 진열되어 있는 미니어쳐를 찍었네요.

 

두리반은 여러 사람이 둘러 앉아 먹을 수 있게 만든 크고 둥근 상이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엄마가 집밥을 하듯 정정을 다하고 있다는 멘트가 눈에 들어옵니다.

 

아침식사인 조식메뉴 1인 8,000원

소불고기 비빔밥이 10,000원, 산채버섯비빔밥 10,000원, 수제떡갈비정식 13,000원

수제떡갈비비빔밥세트 14,000원, 소고기능이버섯전골 17,000원 등이 있습니다.

 

아침식사라로 3인분을 주문하니 곧 정갈한 밑반찬들이 세팅되었습니다.

콩나물국과 김이 개인별로 나오고, 수저세트도 청결하게 포장되어 나옵니다.

 

깔끔하고 감칠맛 나는 밑반찬들

장조림도 맛있고, 두부양년 된것도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조식 메인으로 나오는 소불고기는 고기냄새 없이 깔끔하고 매력있는 맛이었습니다.

 

아침에 꼭 조식을 먹지는 않고, 어떤 분들은 떡갈비를, 어떤 분들은 비빔밥을 드시더라고요.

아침식사로 조식이 8,000원이 다소 비싸보이긴 하지만, 아침부터 든든한 한끼 먹고 힘차게 투어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ㅎㅎ

전주한옥마을 아침식사가 맛있는 맛집, 두리반 후기였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