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제주도 여행

[제주여행)아부오름(앞오름), 대표적인 원형분화구

by 휴식같은 친구 2018. 8. 23.
728x90
반응형

[제주여행)아부오름(앞오름), 대표적인 원형분화구

 

제주여행 마지막 코스로 잡은 아부오름(앞오름)

 

여름휴가로 간 제주여행이라 오름에 오를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그래도 제주도까지 왔는데 그냥 가기가 아쉬워 마지막 날 오후 늦게 한 곳이라도 오르고 싶어 다녀왔는데요.

 

오르막이 낮아서 금방 다녀올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아부오름은 제주도에서 대표적인 원형분화구의 모습을 간직한 오름입니다.

 

 

아부오름

아부오름구좌읍 송당리 남쪽에 있는 표고 301미터(비고 51미터)의 오름입니다.

일찍부터 '아보름'이라 불렸고 송당마을과 당오름 남쪽에 있어서 '앞오름'이라 하기도 합니다.

 

또한 산 모양이 움푹 파여 있어서 마치 가정에서 어른이 믿음직하게 앉아 있는 모습과 같다 하여 '아부오름'이라고도 합니다.

 

아부오름_2

아부오름은 나지막해서 금세 올라갔다 내려올 수 있습니다.

아부오름 정상에 올라갔다 내려오는 소요시간 10~15분 정도면 충분해요.

 

다만 원형분화구를 한 바퀴 돌고 나온다면 40~50분 정도는 잡아야 합니다.

아부오름의 바깥 둘레는 1,400m, 바닥둘레는 500m, 화구 깊이는 78m입니다.

 

아부오름_3
아부오름_4

아부오름 입구에 고사목이 운치를 더해 주네요.

 

아부오름_5

금세 도착한 정상

 

아부오름_6

아부오름 정상에서 바라보이는 풍경입니다.

다른 오름에 비해 풍경은 별로지만 운치 있는 풍경이라서 좋네요.

 

아부오름_7

아부오름 정상에는 함지박과 같이 둥그런 굼부리가 파여 있습니다. 

굼부리한 비탈에는 스코리아(scoria) 층이 있습니다.

 

스코리아는 암석에 구멍이 잘 발달된 것을 말하는데요.

용암이 식으면서 수증기와 기체가 빠져나가면서 만들어진 구멍입니다.

 

오름 대부분은 풀밭, 인공으로 심은 삼나무도 있고, 그 사이로 상수리나무, 보리수나무 등이 있습니다.

 

아부오름_8

오후 7시가 넘은 늦은 오후지만 여름 더위라 덥습니다.

정상에 오르니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서 시원해지네요.

 

아부오름_9

 

정살 둘레길을 걷다가 발견한 풀무치

 

아부오름_10

둘레길을 다 걷기에는 덥기도 하고 늦은 시간이라 1/3 정도만 걸었습니다.

아이들과 올라가서 다녀와도 좋은 오름이네요.

 

아부오름_11

분화구 모습

오름 중에서 이런 원형분화구 형태를 간직한 곳은 많지 않은데, 이곳은 그런 원형 분화구 모습입니다.

 

아부오름_12

오름 한쪽에는 소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습니다.

 

아부오름_13
아부오름_14

제주오름 중 비교적 낮아 쉽게 오를 수 있는 오름이니까 아이와 함께라면 추천할 만한 오름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