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제주도 여행

제주 브런치 맛집, 써니의 부엌

by 휴식같은 친구 2020. 6. 3.

제주 브런치 맛집, 써니의 부엌

 

 

 

오늘은 제주시 브런치 맛집으로 개업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맛집을 하나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제주에 사는 동생이 소개해줘서 미리 예약하고 다녀왔는데요.

맛있는 코스형 브런치로 그 맛에 반하고, 조용한 예쁜 풍경이 매력적인 곳이었습니다.

 

바로 "써니의 부엌"

 

예약시간마다 테이블 당 한 팀 씩만 받아 맛있는 음식과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기다 가기 좋은 써니의 부엌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간판 대신 작은 그릇에 새겨진 써니의 키친)

 

써니의 부엌한라산이 아름답게 보이는 제주시 오등동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한적한 주택가 쪽에 자리하고 있고 간판도 없는 곳이라 모르고 가시는 분들은 써니의 부엌을 찾기 힘들 수도 있답니다.

 

코로나가 한창이던 때 오픈 했는데도 불구하고, 맛있고 분위기 있는 브런치 맛집으로 입소문이 나서 거의 예약이 다 찬다고 합니다.

 

 

 

 

써니의 부엌이 있는 건물은 황토색 건물입니다.

주택과 밭이 어우러져 있고 간판이 없어서 처음엔 어딘가 싶어 조금 헤멨네요.

 

예전에 성산항 입구 쪽에 카페 코지를 차려 운영하다가 넘기고 자연이 함께하는 이곳에 주택을 지어 이사 와서 심심풀이로 브런치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제주여행]성산일출봉 카페 추천, 카페코지(Cafe COJI) 자연을 담은 베이커리카페

 

 

 

 

 

써니의 부엌이 있는 건물 모습

주차장은 건물 쪽 골목에 주차하면 됩니다.

 

써니의부엌 영업시간은 10:00~16:00

휴무일은 일요일이랍니다.

 

 

 

 

입구에 있는 귀여운 소품들

 

 

 

 

예쁘게 화단도 조성되어 있습니다.

 

 

 

 

조용한 정원에 와 있는 듯해서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기분입니다.

 

 

 

 

따뜻한 날엔 야외에서 브런치를 즐기면 더욱 맛있을 듯하네요.

 

 

 

 

도착했을 때에는 우리 테이블을 제외한 4개 정도의 테이블에 만석

먼저 식사 후에 나가고 나서 찍었습니다.

 

한라산이 멀리 보이는 풍경의 실내모습

 

 

 

 

아늑한 공간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습니다.

 

 

 

 

 

 

(구움과자와 베이커리를 살 수 있는 곳)

 

써니의 부엌의 시그니처가정식 브런치 세트메뉴 인당 15,000원입니다.

 

수프 + 모짜렐라 오픈 샌드위치 + 멕시칸 칠리 - 바질 치즈파니니 + 토마토 마리네이드 + 차돌 참나물샐러드 + 파스타 + 음료(커피/파인애플키위/오미자청귤/레몬딸기)까지 푸짐한 편이네요.

 

가격이 이 정도면 정말 착합니다.

 

그 외에 구운 야채랑 스테이크(10,000원), 해산물볶음밥(8,000원)이 있습니다.

 

 

 

 

전등 하나도 감각적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ㅎㅎ

 

 

 

 

주방모습

 

 

 

 

수프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나네요.

 

 

 

 

바질 치즈파니니와 모짜렐라 오픈 샌드위치, 차돌 참나물샐러드가 나왔습니다.

하나같이 먹깔스럽게 나왔고, 맛도 모두 좋았습니다.

 

 

 

 

멕시칸 칠리

 

바게트 빵에 양념이 들어간 소스를 얹어 먹는데 빵이 이렇게나 맛있을 수 있다는 걸 느끼게 해 주네요.

개인적으로 제일 맛있었습니다. 

 

 

 

 

차돌 참나물 샐러드

드레싱 되어 나오는데 참나물 향기와 차돌구이가 잘 매칭되어 너무 맛있었습니다.

 

 

 

 

모짜렐라 오픈 샌드위치

 

바게트 위에 토마토와 새우, 치즈가루가 뿌려졌는데 부드럽고 고소한 치즈까지 잘 어우러진 맛이었습니다.

맛이 없을 수 없는 조합이네요. ㅎ

 

 

 

 

토마토 마리네이드라고 하는 샐러드인 듯합니다.

여기에도 치즈가루가 뿌려져 있어서 심심하지 않고 상큼한 맛이 포인트입니다.

 

 

 

 

그리고 음료와 토마토 파스타

딸아이가 이 집 파스타 너무 맛있다고 급 칭찬한 메뉴입니다.

 

 

 

 

전혀 느끼하지 않은 한국인들이 좋아할 만한 파스타 맛이 나요. ㅎㅎ

 

양이 대부분 적은 것처럼 보이나 세트들을 하나씩 먹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충분히 배가 불러 오더군요.

빵 종류는 모자란다 싶으면 추가로 달라고 하면 준다고 합니다.

 

 

 

 

블루베리와 치즈가 들어간 파니니

커피와 함께라면 더욱 맛있습니다.

 

 

 

 

가정식 브런치 2인분 외에 추가로 주문한 메뉴인데요.

제 기억엔 구운 야채랑 스테이크(10,000원)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기타 해산물볶음밥(8,000원) 메뉴도 있습니다.

 

 

 

 

써니의 부엌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들이 감상 뿜뿜입니다.

여성분들이 오시면 정말 좋아할 만한 곳이랍니다.

 

 

 

 

동생이 소개시켜 줬다며 딸애 먹으라고 구움과자 한 상자를 선물로 주시는 친절한 사장님.

덕분에 맛있게 먹었네요.

 

상자에는 5가지 종류의 구움과자가 들어가 있는데 15,000원에 판매하고 있는 듯합니다.

구움과자는 하루에 한정된 분량만 만들어 다 팔면 구할 수 없다고 합니다.

 

 

예약을 하지 않으면 헛걸음을 할 수 있으니 미리 예약(064-702-8502)로 하신 후 방문을 권해드립니다.

친절하신 사장님이 잘~ 안내해 드릴 겁니다.

 

한국인의 입맛에 최적화(?) 시켜 둔 듯한 제주시의 브런치 식당으로 인정할 만합니다.

브런치를 찾는다면 써니의 부엌에 예약 후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