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담그기, 처음 도전한 이야기



집에서 김장들 많이 담그는 계절이네요.

그동안 우리 집에서는 시골에서 어머니가 담가 주시는 김장을 가져다가 먹었는데, 이제는 자급자족(?)을 해야 합니다.


지난 주말에 형님네랑 두 가족이 먹을 김장 30포기를 처음으로 담았는데요.

절임김치를 가져와 김장김치를 담그는데도 정말 힘들더군요.


김장을 하다보니 또 어머니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매년 100포기 넘는 배추를 키워서 캐고, 절이고, 씻고, 양념해서 김장김치를 만들어 내는 것까지 홀로 하셨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아파옵니다.


김장김치 양념만들기부터 준비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은 장 담그기 도전기에 대해서 적어봤습니다. 



김장은 늦가을에 기온이 내려가면 한꺼번에 많은 김치를 담가 겨우내 먹기 위해 담그는 우리나라 전통 풍습입니다.

김장철은 보통 입동 전후가 적절한 시기이고, 김장김치는 기온이 5도 전후의 낮은 온도에 저장하며 서서히 익혀 먹어야 맛이 좋다고 합니다.


겨울의 반 양식이라고 할 만큼 김장의 중요성이 옛날 만큼은 못하겠지만, 아직까지도 의례적으로 각 가정마다 김장을 담그는 것이 보통인 듯 합니다.

 


배추 30포기는 아는 사람으로부터 절임배추로 주문을 했습니다.

지인이 하는 것이라 거의 헐 값에 얻어 온 것이나 다름없네요.




집에서 준비 할 것은 김장김치 양념만들기에 들어갈 재료들을 준비하는 것입니다.

쪽파와 대파, 무, 갓김치 등을 아침 일찍 식자재 마트에 가서 사 날랐습니다.



그리고 배추김치 외에 열무김치가 먹고 싶어서 다섯 단을 덥썩 사가지고 왔습니다. ㅎㅎ

그래서 각종 채소를 다듬고 열무김치는 절이는 작업까지 오롯이 제 몫이었다는....

꼼꼼하게 다듬다 보니 시간이 왜 이리 빨리 지나가든지...



다섯 단의 열무김치를 절이고 나니 양은 그리 많아 보이지 않습니다.

절임김치도 도착해서 김장김치 양념만들기에 돌입했습니다.

 


김장김치 양념은 금년에도 어머니가 담으시려고 미리 구입해 둔 재료들이 있어서 시골에서 가져왔는데요.


잘은 모르지만 김장김치 양념에 넣은 것들을 살펴보니 고춧가루, 액젓, 새우젓, 양파즙, 배즙, 매실청, 멸치육수, 찹쌀죽, 마늘, 생강 등을 갈아서 넣었습니다.



그리고 양념에 쪽파와 대파, 홍갓, 무를 채 썰어서 넣었습니다.


그리고 소금을 살살 넣으면서 간을 보고 양념을 마무리 했는데요.

결론적으로 배추김치가 조금 싱겁게 만들어 졌네요.



본격적으로 양념으로 절임배추를 버무르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으로 김장 담그기에 도전하다 보니 나중에는 김장양념이 모자라서 남은 양념에 고춧가루와 액젓, 새우젓 등 있는 재료를 다시 섞어 버무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초보 티가 팍팍납니다.


결국 재탕으로 만든 양념마저 모자라 다시 한번 만드는 바람에 결국 같은 날 담은 김치지만 세 가지 맛이나는 기상천외(?)한 김장김치가 되고 말았답니다. ㅎㅎ



김장을 하는 동안 마트에서 사 온 수육은 제 몫이었네요.

수육용으로 앞다리살과 삼겹살을 사왔습니다.


된장, 무, 배, 양파, 대파, 커피가루 등을 넣고, 1시간 정도 푹 삶아서 먹었는데요.

어머니 손맛은 아니지만 우리 스스로 만든 첫 김장김치라 맛있다며 체면을 걸며 먹었네요.ㅎㅎ


이제 첫 도전인 김장김치, 한 번 해 봤으니 내년에는 더 잘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30포기 김장을 하니 김치냉장고에 들어가는 통 8개 정도 채워져 반반씩 형 네와 나누어 가졌습니다.

김장을 하고 나서도 역시 어머니의 손맛이 그리워집니다. ㅠㅠ


김장을 마무리 했으니 올 겨울 반찬 걱정은 끝~인가요?


  1.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9.11.27 05:44 신고

    아, 지난 주말에 형님네랑 두 가족이 먹을 김장 30포기를 담그셧군요?
    저희도 지난주에 했는데요^^ 배추를 절이고, 씻고, 양념까지 정말 수작업이라
    김장철이 되면 김장 알바를 많이 뽑더라고요 시급도 쎄고요 ㅎㅎ

    날이 참 춥습니다. 건강유의하시길 바래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11.27 07:06 신고

    어머님 생각을 하시며 김장을 하셧겠네요.
    저희도 지난 주말 김장을 했습니다.
    다음 세대도 김장을 할지 ,사 먹을지..
    점점 우리의 유산 문화가 희석되어 가는것 같습니다.

  3.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9.11.27 07:18 신고

    김장담그는 가정이 점점 없어지는 것 같은데
    힘은 들지만 또 다른 가족행사인 것 같아요
    김장김치가 맛나 보입니다.. ^^

  4.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9.11.27 07:32 신고

    좋은 아침 입니다~
    아침 포스팅 잘 보고 시작 합니다~^^

  5.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9.11.27 08:39 신고

    남부지방은 아직입니다.
    우리는 형부가 텃밭에서 키운 배추로...
    어찌할지...걱정이네요.ㅠ.ㅠ

  6.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11.27 09:36 신고

    잘 하셨습니다.
    맛도 좋을거에요.

  7.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9.11.27 09:36 신고

    전 어제 어머니로부터
    김장김치 택배를 받았습니다...ㅎㅎ..

  8. Favicon of https://shinwoongs.tistory.com BlogIcon 신웅 2019.11.27 10:37 신고

    김장은 수육과 함께죠 ^^
    이제 든든하겠네요

  9. Favicon of https://dyourself.tistory.com BlogIcon 디프_ 2019.11.27 11:34 신고

    어머니따라 김장 몇번 담가봤는데 쉽지 않더라구요..ㅋㅋ 요즘은 어머니도 배추 포기수를 적게하셔서 금방 하십니다.. 예전엔 정말 대가족이 모엿었는데..ㅋㅋ

  10. Favicon of https://lsmpkt.tistory.com BlogIcon 가족바라기 2019.11.27 14:14 신고

    이번에는 텃밭에 심어둔 배추로 김장하려고 해요
    김장해서 든든하겠어요^^

  11. Favicon of https://lifeground99.tistory.com BlogIcon Za_ra 2019.11.27 15:26 신고

    김치 얻어다 먹을땐 김치 담그는게 얼마나 힘든지 몰랐어요.
    저두 이번에 엄마 따라 15포기하는데도 힘들어 죽을뻔...
    손이 너무 많이 가요 ㅎ

  12. Favicon of https://toreerang.tistory.com BlogIcon 토리의추억 2019.11.27 20:46 신고

    남은 가족끼리 모여 직접 담근 김치... 3가지 맛이 나더라도 결국은 맛있겠지요. ^^
    저도 어머니가 더이상 찾을 수 없는 곳으로 가신지 오래고 김치는 오래전부터 사다가 먹고 있지만 할머니, 어머니, 동네 아주머니들이 함께 모여 만든 김치의 그 맛은 절대 잊지 못할 겁니다. ^^

  13. Favicon of https://rabbiturtles.tistory.com BlogIcon 오렌지훈 2019.11.27 20:59 신고

    저런 풍경 요즘 잘 보기 힘든 모습
    아주 좋습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14. Favicon of https://wondangcom.com BlogIcon 파아란기쁨 2019.11.27 21:53 신고

    김장하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역시 김장할때는 수육이 갑인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15.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BlogIcon 후미카와 2019.11.27 22:52 신고

    그래도 다같이 모이셨네요. 어머니가 계셨다면 금방한 김치 입에 넣어주시며 좋아하셨을 텐데.

  16. 2019.11.28 04:55

    비밀댓글입니다

  17. Favicon of https://elrelojsintiempo.tistory.com BlogIcon he_hesse 2019.11.29 08:07 신고

    너무 정겨운 모습이에요~~^^ 잘 보고 갑니다!!

  18.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19.12.01 13:49 신고

    저도 최근에 김장(?) 비슷한 행사를 했는데...
    양배추 2통을 3700ml짜리 용기안에 담구는 것이긴했지만...
    역시 김장은 혼자하면 빡세네요. 특히 주방이 1평 남짓이라..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