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제주도 여행

[제주도 오름 추천] 솔오름(미악산) 설경

by 휴식같은 친구 2020. 2. 25.
728x90
반응형

[제주도 오름 추천] 솔오름(미악산) 설경

 

 

제주여행 중 만난 설경, 1100 고지와 치유의 숲 설경에 이은 세 번째 이야기입니다.

 

제주 1100고지 / 1100고지 휴게소 눈꽃과 설경, 환상적이네요

 

서귀포 치유의 숲 설경

 

제주도 날씨가 변덕스럽다고들 하는데. 저는 이날 제대로 느낀 하루였습니다.

오전부터 내린 눈은 제법 많이 내렸는데 한 치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폭설이 내리다가도 1~2분 새에 금세 그치고 파란 하늘이 드러나고, 또 언제 맑았냐는 듯 컴컴해지면서 폭설이 내리는 일이 반복되는 하루였습니다.

 

이런 날씨를 이번 제주도 여행에서 느낀 계기였습니다. ㅎㅎ

치유의 숲에서 산록남로를 따라 조금 내려오니 관광객 몇몇이 보이는 오름이 하나 있어서 멈췄습니다.

 

미악산 솔오름인데요.

예전에 한번 올랐던 오름이었습니다.

 

미악산 솔오름은 두 코스로 나누어집니다.

거리는 1.4km 정도로 정상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는데 1시간 ~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됩니다.

 

딸아이가 치유의 숲에서 만든 눈사람이 아깝다며 입구에서 눈사람을 다시 만들고 가자 합니다.

나머지 식구들은 미리 올라가고, 딸아이랑 또 눈사람을 만들었네요.ㅎㅎ

 

솔오름 입구에는 무료주차장이 있도, 솔오름은 언제나 올라갈 수 있습니다.

 

솔오름 입구

 

솔오름 산책로A코스와 B코스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우리는  B코스로 올라가서 A코스로 내려오는 것을 택했습니다.

 

도로는 기온이 높아 차량 몇 대가 지나가니 금새 녹았지만, 솔오름은 응달이 지고 산악지대라 내린 눈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습니다.

 

솔오름 진입로를 들어가니 체육공원처럼 운동기구와 야외 휴식테이블이 놓여져 있습니다.

여름에 더위를 피해 산림욕하며 즐길 수 있는 공간들입니다.

 

삼나무 사이에 내린 하얀 설경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몇몇 분들이 솔오름을 오르긴 하나 눈이 많이 내려 많은 분들을 볼 수는 없었습니다. 

 

계단식 길을 따라 올라가기도 하고, 평지길을 가기도 하는 솔오름 길

어른이나 아이도 쉽게 올라갈 수 있어서 나름 인기가 좋은 오름입니다.

 

딸아이는 하얀 눈밭에 누워도 보고 너무 즐거워합니다, ㅎㅎ

 

가는 동안 눈이 내리다 멈추고, 멈추었다가 어느 순간 폭설로 변해있고 그러네요.

 

하얗게 변한 솔오름 올라가는 길

 

30여 분 걸어서 드디어 도착한 B코스 정상

도착하니 눈바람이 엄청 불어옵니다.

 

정상에서 보이는 풍경은 몇 초 사이에 보였다고 몇 초사이에 사라지는 변덕꾸러기 날씨가 계속됩니다.

 

 

눈바람이 어찌나 세게 불던지 직접 영상으로 보시면 이해가 될 것 같습니다.

 

잠시 눈바람이 멈추면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집니다.

 

ㅅ서귀포 앞바다 모습도 깨끗하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러다가도 한치 앞이 보이지 않게 눈바람이 불어닥치곤 합니다.

 

너무 멋진 솔오름 정상에서 바라본 풍경입니다.

 

조금 전 눈보라가 치던 날씨 하고는 180도 달라진 모습입니다.

하늘도 푸르게 변했는데, 이것도 잠시만 허락하곤 합니다.

 

위 사진의 철조망은 군사시설이고, 위 길을 따라가면 A코스로 내려가는 길이 나옵니다.

 

A코스로 이어지는 길

 

A코스 정상에서도 멋진 서귀포 풍경이 눈에 들어옵니다.

 

제주도 오름은 10만 년 전부터 2만 5천 년 전까지 화산활동을 하면서 기생화산으로 만들어진 곳인데요.

오름은 화산분출물로 만들어진 기생화산, 독립된 산, 봉우리를 뜻하는 제주도 방언입니다.

 

제주도에는 모두 360여 개의 오름이 있는데, 세계적으로도 가장 많은 오름이 있다고 합니다.

 

제주도에 가서 꼭 보고 와야 할 오름으로는 해저분출로 생긴 성산일출봉, 

분화구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된 산굼부리,

용이 바다를 향해 고개를 들고 있는 듯한 용머리해안 등이 있는데요.

 

그 외에도 용눈이오름, 거문오름, 백약이오름, 다랑쉬오름 들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여러 오름을 올라가 보면서 올라갈만한 오름으로 솔오름과 지미오름을 추천해 보고 싶네요.

 

하루동안 내린 눈이 한라산 정상에 1m 정도의 눈이 왔다고 할 정도로 많은 눈이 내렸는데요.

포근한 날씨고 그다음 날엔 한라산 중간간지역 아래쪽으로는 거의 녹아 버렸습니다.

 

겨울의 제주여행은 이런 설경을 볼 수 있어서 즐겁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