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전라도 여행

[부안여행] 격포항에서 바라본 채석강 풍경

by 휴식같은 친구 2021. 7. 20.
728x90
반응형

[부안여행] 격포항에서 바라본 채석강 풍경

 

 

격포항은 해양수산부에서 선정한 우리나라 아름다운 어촌 100개소 중 한 곳으로 해상교통의 중심지이자 수산물이 많이 나오는 곳인데요.

 

주꾸미, 갑오징어, 꽃게, 아구, 우럭, 노래미, 광어, 전어, 백합, 바지락 등의 수산물이 많이 나와 봄 주꾸미와 가을 전어철이 되면 관광객들로 붐비며, 노을 지는 풍경이 아름다운 곳이기도 합니다.

 

격포항과 격포해수욕장 사이에 있는 채석강은 꼭 봐야할 명승지입니다.

채석강은 선캄브리아대의 화강암과 편마암을 기저층으로 한 중생대 백악기의 지층으로 바닷물의 침식되어 퇴적한 절벽이 마치 수만 권의 책을 쌓아놓은 풍경입니다.

 

격포항에서 바라본 채석강 풍겸을 담았습니다.

 

격포항 풍경

수많은 낚시배들이 격포항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격포항은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에 있는 어항으로 위도 등으로 가는 격포항 여객선터미널, 채석강, 격포방파제 등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격포항은 변산반도국립공원 맨 서쪽에 위치하며, 옛날에는 수군의 근거지로 수군별장과 첨사 등을 둘 만큼 전략적 요충지였습니다.

조선시대에는 전라우수영 관할이 격포진이 있었답니다.

 

격포항 앞에 있는 격포항 여객터미널

위도와 식도, 왕등도를 오가는 2개의 여객선 선사가 정기여객선으로 운행하고 있습니다.

 

격포항 여객터미널 시간표(위도가는 배 시간표)

 

격포항여객터미널에서 바라본 채석강이 있는 닭이봉 모습

 

닭이봉은 채석강을 우산처럼 받치고 서 있는 우뚝 솟은 산을 말하는데요.

격포마을이 지네 형상이라 마을에 재앙이 끊이지 않자, 지네와 닭이 상극이라는 것을 알고 족제비 석상을 만들어 사투봉에 세워 닭이봉을 마주 보도록 했다고 합니다.

그 후부터 마을에 재앙이 없어졌다는 전절이 내려오고 있는 곳이네요.

 

닭이봉 정상에는 팔각정이 있는데, 이곳에서 보는 석양의 낙조가 한폭의 풍경화라고 합니다.

올라가 보고 싶지만, 너무 더워서 역시 포기~ㅜㅜ

 

격포 방파제로 향하는 길에 있는 정자

시원하게 앉아 수박 썰어 먹고 싶은 곳입니다.ㅎㅎ

 

닭이봉 아래의 채석강

 

조그만 해식동굴들 즐비하게 있습니다.

해식동굴은 수천만년 동안 쉬지 않고 밀려드는 파도로 절벽에 구멍이 생겨 생긴 동굴입니다. 

이 동굴 안에서 해지는 모습을 보면 무척 매력적이라고 합니다.

 

채석강은 격포해수욕장과 격포항 격포방파제 등 두 군데로 진입해서 볼 수 있는데요.

격포항에서는 격포방파제 사이로 만조의 시간에는 진입할 수 없으니 물때를 살피고 들어가야 합니다.

보통은 격포해수욕장을 통해서 걸으며 관람하는 것이 좋답니다.

 

채석강은 국가지정 명승 제13호이며,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변산반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퇴적층이 파도의 침식에 의해 형성된 해식절벽과 해식동굴이 장관을 이루는 부안 변산반도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입니다.

 

수많은 책을 쌓아 올린 듯한 모습의 자연의 신비 자체입니다.

퇴적층이 저렇게 구비구비 휘어진 모습이 신기하기만 하네요.

 

채석강은 과거 화산활동에 의해 형상되었는데, 오랜 세월에 걸쳐 쌓인 퇴적층이 강한 파도의 영향으로 침식되어 마치 수만 권의 책을 가지런히 올려놓은 듯한 모습입니다.

 

닭이봉 아래 1.5km에 이르는 절벽과 바다를 말하며, 채석강이란 이름은 원래 중국에 있는 강이름입니다.

당나라의 시인 이태백이 배를 타고 술을 마시던 중 강물에 비친 달그림자를 잡으려다 빠져 죽었다고 전해지는 중국의 채석강과 비슷하다 하여 붙은 이름이랍니다.

 

의 이런 모습은 물이나 습기를 포함한 굳지 않은 퇴적물이 단단해지기 전에 화산분출로 생긴 마그마가 경사면을 따라 중력에 의해 흘러내리면서 휘어져 생긴 것이라고 합니다.

 

퇴적암 사이로 뻗어 나와 자라는 생명의 신비로운 모습

 

닭이봉 아래를 둘러 좌측으로 돌아가면 격포해수욕장이 있습니다.

 

격포 유람선

 

아름다운 변산반도를 구경할 수 있는 유람선으로 50분 정도 운항합니다.

성인은 유람선 가격이 2만원, 어린이는 5천원에 이용 가능합니다.

 

우리가 격포방파제로 간 시각엔 만조시간이라 채석강으로 들어갈 수가 없었습니다.

채석강 주위로 걸어 다니는 사람들은 격포해수욕장을 통해서 걸어온 사람들이네요.

 

채석강 아래의 절벽은 화강암과 편마암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수 억년 전부터 있던 것으로 위에는 흙과 모래, 자갈 등이 쌓여 만들어진 퇴적암 층으로 되어 있던 것이죠.

퇴적암은 7천만 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바다를 가로지르는 격포방파제 모습

 

마침 위도에서 출발한 배가 격포항으로 들어서고 있습니다.

 

격포방파제 전망대

 

격포 남쪽에 있는 봉우리는 봉화봉이라고 합니다.

 

격포항 모습

 

격포방파제 끝 지점 등대 모습

 

서해바다가 뻘만 있다고 다들 생각하는데, 격포는 동해처럼 파란 바다가 있어 매력적입니다.

 

채석강이 끝나는 북단에는 물이 맑은 격포해수욕장이 있는데요.

여름엔 피서지로 많이들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채석강은 격포해수욕장을 따라가다가 죽막마을에서 끝나고 거기서부터 북쪽으로 2km 정도의 거리를 적벽강이라고 합니다.

바닷가와 붉은색의 절벽을 말하는 곳으로 해질 무렵 바위가 햇빛을 받아 진한 붉은색으로 물들 때 무척 아름다운 곳입니다.

 

헤기 지는 시간인데도 7월의 햇살은 여전히 따갑습니다.

 

나중에 채석강과 격포해수욕장, 적벽강으로 이어지는 길을 걸으며 낙조를 바라보는 투어를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언제 봐도 자연이 만든 조각품처럼 멋진 풍경의 채석강입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