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서울시 여행

영등포구청역 횟집 맛집, 강릉수산

by 휴식같은 친구 2021. 10. 9.
728x90
반응형

영등포구청역 횟집 맛집, 강릉수산 

 

 

요즘 코로나로 인해 밖에서 술을 마신 기억이 정말 가물가물합니다.ㅎㅎ

며칠 전 지인을 만나 소주 한 잔을 즐겁게 마셨는데요.

 

영등포 구청 맞은편 골목에 있는 강릉수산.

기본 메뉴들이 풍성하고 맛있어서 영등포구청역 횟집 맛집으로 통하는 식당입니다.

 

강릉수산에서 주로 광어나 우럭을 주문해서 먹는데, 이날 역시 광어 한 접시에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영등포 강릉수산은 영등포구청 정문 맞은편 골목으로 60여 m 들어가면 큰 간판이 보입니다.

지하철 2, 5호선 4번 출구 뒤돌아서 나오는 골목입니다.

 

강릉수산 영업시간은 10:00, 22:00, 휴무일 없이 영업하고 있고요.

가게 앞에 주차장이 있어서 주차가 가능합니다.

 

평일 오후 일찍 방문했더니 아직 손님은 거의 없는 상태였습니다.

퇴근시간이 지나고 나니 인원제한이 2명이라 2인 손님들이 제법 방문하고 있더군요.

 

평소 코로나가 아닌 상황이라면 손님들로 북적이는 곳인데, 맛집이라도 코로나 앞에선 한없이 작아지는가 봅니다.

 

강릉수산 메뉴

 

강릉수산의 강릉코스가 많이 나가는 모양인데요.

2인 65,000원, 3~4인 13~15만원 정도 하고 있습니다.

 

단품으로는 광어와 우럭, 모듬회가 2인 49,000원, 3인 59,000원입니다.

기타 도미, 농어, 도다리, 줄돔, 감성돔, 세꼬시, 물회, 계절메뉴인 대방어 등 회 종류란 종류는 다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는 광어와 산낙지를 주문했습니다.

기본반찬으로 나온 회무침이 무척 고소하고 맛있습니다.

 

기본메뉴로 나온 새우와 조개, 전복과 멍게 등 해산물

콘옥수수도 나왔는데 사진은 못찍었네요.

 

파전과 훈제 오리고기도 기본으로 나오는데 모두 먹음직스럽습니다.

 

횟집에 올 때마다 드는 생각,

기본반찬들이 나온 후 보통 제일 마지막에 메인음식이 나오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기본 메뉴들이 맛있다 보니 메인이 나오기 전 이미 배가 불러 남기는 상황이 종종 발생하곤 합니다. ㅎㅎ

 

꿈틀꿈틀 산낙지

크지도 너무 작지도 않아 고소한 참기름에 찍어 먹으면 별미죠.

 

마지막으로 광어회가 나왔습니다.

생각보다 빨리 나와서 기본메뉴들 먹기 전에 메인 메뉴부터 열심히 먹었는데요.

 

2인분이긴 한데 양이 조금 작은 것이 흠이네요.

아무튼 코로나 시국에 오랜만에 횟집에서 반가운 사람과 즐거운 소주 한 잔 하는 소소한 행복의 하루였습니다.

 

영등포구청 횟집, 강릉수산 맛집으로 인정할만했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