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제주도 여행

제주 조천읍 선흘리 맛집 '선흘곶', 정성어린 제주의 자연식밥상 쌈밥정식

by 휴식같은 친구 2018. 8. 18.
반응형

제주여행 마지막날


제주 아이와 가볼만한 여행지를 돌다가 점심식사를 하러 갔습니다.

제주도에 사는 동생의 추천으로 간곳은 '선흘곶'


쌈밥정식이 맛있는 식당입니다.


제주도 냄새가 물씬 나는 제주도의 정성이 듬뿍 담긴 식당으로 관광객들보다는 현지 제주에 사는 분들에게 더 알려진 식당인 듯 싶습니다.




선흘곶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동백동산 근처에 있는 식당인데 옛날 학교가 있던 자리인지 부지가 꽤 넓은 곳에 식당이 덩그러니 놓여 있었습니다.




동백로를 따라 가다 보면 이런 입구가 나옵니다.



식당 앞에 이런 정자도 있고, 놀이터에 있는 미끄럼틀도 보이는 곳



건물도 가건물처럼, 혹은 학교건물처럼 한 동이 있습니다.


선흘곶 자연식밥집 영업시간 10:30 ~ 19:30까지 입니다.



자리에 앉자 어떠 식물을 우려낸 물병을 주십니다.

물잔도 도자기 찻잔이라 분위기가 덤으로 생기는 듯....



식당 내부는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가득 찬 제주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납니다.






취나물과 마늘, 양파, 고사리, 표고버섯, 우엉, 마늘 모두 제주도에서 나는 재료로 밥상을 만들고 있고, 돼지고기, 김치 등도 국내산입니다.


고등어만 노르웨이산입니다.



선흘곶 메뉴는 단 한가지, 쌈밥정식(13,000원)입니다.


쌈밥정식에 포함되어 있는 고등어(8,000원)와 돼지고기(10,000원)는 추가로 주문을 할 수가 있습니다.

우리는 3인분을 주문했습니다.



쌈밥정식 3인분이 한 상 가득 차려졌습니다.

모두 정갈하고 맛있어 보이네요.


공기밥은 원하는 만큼 리필입니다.ㅎㅎ




고등어구이

제주산이 아니라서 아쉽지만 그래도 짭짜름하니 맛있습니다.



제주도산 돼지 돈베고기

쌈에 싸서 먹으니 식감이 부드럽고 냄새도 없이 맛있네요.



공기밥에 시원한 된장국은 더위를 날려버릴 듯 하네요.



쌈종류들 , 모두 무기농으로 재배하는 듯 합니다.



시골스러운 실내 인테리어 모습



공터가 넓고 이런 어린이 놀이터도 있는 걸 보니 공공시설이나 학교가 있던 자리가 아니었나 생각해 봅니다.




식사 후 나와보니 정자아래에 강아지 한마리가 있네요.

어지간해선 무섭다며 다가서지 못하는 아이가 강아지를 만지며 즐거워합니다.


제주도스러운 정성이 담긴 쌈밥정식, 자연을 담은 식단의 선흘곶 식당 맛있으니 지나가시면 들러보세요.




지도 크게 보기
2018.8.2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728x90
반응형

댓글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