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경상도 여행

남해맛집 끝판왕 '진다찌', 정말 맛있고 배부른 다찌집 입니다

by 휴식같은 친구 2018. 12. 26.
728x90
반응형

남해맛집 끝판왕 '진다찌', 정말 맛있고 배부른 다찌집입니다

 

 

남해여행에서 정말 맛있고 배 터지게 먹은 식당을 한 곳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남해읍에 있는 '진다찌' 라는 곳인데요.

 

회 종류의 일식집인데 다양한 먹거리와 푸짐한 안주로 반해버린 식당입니다.

 

일명 '다찌집'이라고 하는 곳인데, 통영의 독특한 음주문화를 빗대어 표현하는 말이라고 합니다.

'다찌' 뜻(의미)의 유래가 불명확하지만 친구를 뜻하는 '도모다찌'에서 온 것이라고도 하고, 서서 마시는 선술집이라는 의미라고도 하더라고요.

 

예전에 알쓸신잡이라는 프로그램에서 통영 다찌집이 나오면서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한 듯합니다.

 

그 다찌집, 남해에서 유일하다고 하는 진다찌, 어떤 식당인지 보시죠?

 

진다찌

친구들 가족동반 남해여행을 계획했는데 한 친구가 알쓸신잡을 보고 다찌집에 가자고 합니다.

"그게 뭔데?"

 

"응, 티비에서 봤는데 소주나 맥주 시키면 안주나 먹거리가 나와서 배 터지게 먹을 수 있어."

 

그래서 열심히 남해 다찌집을 검색했습니다.

그런데 남해에서는 유일하게 진다찌 라는 식당만 있더라고요.

 

그것도 숙소에서 20여분 소요되는 거리라 머뭇거리는데 친구가 사장님과 통화하더니 덜컥 예약을 함. 허걱~~!

친구 말에 의하면 1인당 3만원이면 어떻게 나오느냐? 물어보니 정말 맛있게 배 터지게 먹을 수 있으니 걱정말고 오라고 말씀했다고 하니 믿고 가게 되었습니다.

 

진다찌_2

진다찌는 남해읍에 위치하고 있어서 내비에 검색하면 나오니까 찾기는 쉽습니다.

주차장은 별도로 없기 때문에 근처에 요령껏 주차를 해야 합니다.

 

싱싱한 먹거리가 있는 상차림 전문점

진다찌 영업시간오후 5시부터 새벽 2시까지(입장은 12시까지)이고, 매주 일요일은 식자재 공급을 위해 휴무를 한다고 합니다.

 

매일 위판장의 직접 가기 때문에 그때마다 메뉴가 달라집니다.

 

진다찌_3

남해읍 화전로의 골목에 있는 진다찌

롯데리아 남해점 맞은편 골목에 위치합니다.

 

입구는 그냥 평범해 보이네요.

최근에 오픈한 것으로 보입니다.

 

진다찌_4

실제 조리 사진이라고 합니다.

남해에서 유일한 다찌집으로 20여가지 상차림으로 기본 안주가 제공(1인 15,000원)되고 있는 곳입니다.

 

진다찌_5

이곳의 진다찌 다찌집은 1인당 15,000원꼴(소주나 맥주 1병)입니다.

그리고 소주나 맥주 하나씩 주문할 때마다 5,000원씩이고, 그때마다 안주 하나씩 나오는 형태의 선술집이죠.

 

우리는 모두 13명이었는데 1인당 3만원(초등생 2명은 할인)을 줄 테니 푸짐하게 상을 차려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물론 술값은 별도입니다.

 

테이블은 4인석 5개가 전부

우리가 두어 시간 동안 가게를 빌린 꼴이 되었네요.

 

참고로 저녁에 친구들과 회를 먹기 위해서 남해 횟집을 찾아보니 4인상에 120,000~180,000원은 줘야겠더라고요.

그래서 13명이 가면 3상에 50만원은 나올 것 같은데, 진다찌에서는 42만원에 실컷 먹고 나왔습니다.

 

진다찌_6

진다찌에는 다찌집이라고 하는 메뉴 외에도 단일메뉴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생선구이 1만원, 회무침 15,000원

튀김 1만원, 문어통마리와 문어튀김은 2만원

통새우튀김, 생선초밥은 1만원 등입니다.

 

진다찌_7

주방에서 열심히 요리를 준비하시는 사장님

20년 일식, 횟집 요리경력으로 맛이 너무 좋다고 자랑해서 기대가 됩니다.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정직하게 최선을 다하겠다는 문구처럼 사장님 되게 친절하시고 인상도 좋아 보였습니다.

 

진다찌_9

예약된 시간에 가니 벌써 근사한 상차림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얼마나 많은 음식이 나오는지 감상해 보시죠?

 

물론 다 떨어지면 추가로 달라고 하면 음식은 거의 무한대로 주신다고 합니다.

인간의 위 크기가 얼마만 한지 대결이라도 해야 할 판입니다. ㅎㅎ

 

위는 회 한 접시 모습

남해는 해안가라 회 자체는 상당히 싱싱하고 쫄깃쫄깃해서 맛도 좋습니다.

 

진다찌_10

과메기의 계절이네요.

과메기도 한 접시

 

소주 안주로 제격이죠...

 

진다찌_11

과메기 쌈

 

진다찌_12

오잉?

돼지고기와 홍어, 김치를 싸먹는 삼합이 나오네요.

경상도 지역 횟집에서 삼합은 처음 받아봅니다.

 

서울 한정식집에서만 먹어 본 삼합의 맛, 역시 약간 톡 쏘는 홍어 맛이 일품입니다.

 

진다찌_13

그리고 초밥

먹고 먹고 또 먹어도 줄어들 것 같지 않던 초밥은 추가로 주문해서 먹고, 숙소에 돌아갈 때에도 야참으로 먹게 싸 달라고 하니 기꺼이 싸 주십니다.

 

초밥은 제가 너무 좋아하는 음식이고, 너무 맛있어서 허겁지겁 먹었답니다.

 

진다찌_14

싱싱한 굴과 해삼, 멍게, 연어, 회무침까지

 

진다찌_15

알밥

 

진다찌_16

홍합탕

 

진다찌_17

치즈를 잔뜩 뿌린 콘샐러드

 

진다찌_18

조개 종류, 이름은 모름

 

진다찌_19

생선구이

이것도 이름은 까먹었네요. ㅎㅎ

 

진다찌_20

계란찜

적당한 간에 계란찜 너마저 맛있다니...ㅋㅋ

 

진다찌_21

그리고 문어

 

진다찌_22

살이 탱탱합니다.

 

이쯤되니 이제 더 이상 들어갈 위 공간은 없는 듯합니다.

그래도 맛있어서, 아까워서 먹어야만 할 것 같은 사명감은 뭘까요? ㅠㅠ

 

진다찌_23

전복회

 

진다찌_24

인상 좋고 친절하신 사장님 솔도 잘 드시네요. ㅎㅎ

 

진다찌_25

맑은 생선국

공깃밥도 주시는데 너무 배불러서 모두 포기하네요.

 

진다찌_26

마지막으로 튀김까지

다들 너무 배불러서 마지막에는 음식이 제법 남았는데 너무 아까웠습니다.

 

진다찌_27

그렇게 2시간 정도 맛있는 음식에 술을 마시며 친구들과 우애를 쌓았네요.

안주가 좋으니 술은 거의 무한대로 취하지도 않고 잘도 들어갑니다.

 

진다찌_8

튀김 등 남은 음식과 초밥이 맛있다고 해서 추가로 포장해 달라고 하니 기꺼이 싸 주시는 착한(?) 사장님~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배불리 먹어본 적이 정말 오랜만인 듯싶습니다.

 

남해여행 가셔서 배불리 드시고 싶으면 정말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곳입니다.

 

이런 다찌집이라면 정말 매주 가고 싶은 곳이네요.

남해에서 배불리 먹고 싶을 때, 남해술집(남해소주집)을 찾고 싶을 때엔 진다찌에 가보세요.

 

글을 적고 있는 이 시간, 언제 다시 가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듭니다. ㅎㅎ

 

아래는 남해여행지를 정리한 내용입니다.

 

남해여행코스와 남해 가볼만한곳(남해관광지) 베스트 10

 

남해독일마을과 남해파독전시관, 남해 가볼만한 곳

 

남해여행코스로 필수인 남해 다랭이마을 그리고 가천 암수바위

 

한국에서 자유의 여신상을 볼 수 있다? 남해여행지 '남해 미국마을'

 

남해가족(단체)펜션 추천, 복층펜션인 몽마르뜨펜션

 

728x90
반응형

댓글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