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전라도 여행

[강진여행] 강진 세계모란공원 & 사계절모란원

by 휴식같은 친구 2020. 8. 21.

[강진여행] 강진 세계모란공원 & 사계절모란원

 

 

강진 가볼만한 곳, 영랑생가(영랑 김윤식 생가)

 

영랑생가를 구경하고 둘러봐야 할 곳은 영랑생가 뒤편에 있는 세계모란공원과 세계 사계절모란원입니다.

 

세계모란공원은 영랑의 문학적 감성과 도시공원의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생태문화공원인데요.

사계절 모란을 감상할 수 있다고 하는 유리온실과 세계 각국의 다양한 모란을 감상할 수 있는 8개국 50종류의 세계모란원, 서정시인 영랑 김윤식선생의 추모원, 약수터의 물을 이용한 생태연못, 휴식과 공원 전체를 한눈에 조망할수 있는 전망대 등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2,000여개의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하여 대나무 숲을 그윽하게 밝히는 자연스러운 빛과 공원 내의 모란 폭포 및 다양한 조형물을 아름다운 조명빛으로 꾸며, 낮과는 또 다른 밤의 매력을 연출한다고 합니다.

낮에 방문해서 야경은 볼 수 없었고, 사계절 본다는 모란 역시 볼 수 없아 다소 아쉬운 부분은 있는 곳이네요.

 

세계모란공원이라는 특이한 공원을 담아봤습니다.

 

 

 

세계모란공원에 설치된 영랑 김윤식 선생'모란이 피기까지는' 시비입니다.

모란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시문학 동인지에 발표한 시입니다.

 

 

 

영랑생가에서 올라오면 보이는 세계모란공원 모습

 

세계모란공원 관람안내

 

관람시간 24시간 개방 (점등시간 08:00~ 22:00)
휴관일(휴무일) 연중무휴
관람료(입장료) 무료

주차장 무료(영랑생가 앞 주차장 이용)

 

 

 

세계모란공원 안내도

한국모란공원과 사계절 모란원, 영랑봉, 영랑폭포, 무궁화동산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좌측으로 보면 사계절 모란원이 있습니다.

강진은 모란과 인연이 많은 곳이라고 합니다.

 

영랑 김윤식 선생의 시인 '모란이 피기까지'는 다 알다시피 교과서에 실릴 정도의 문학적 가치를 인정받는 작품으로 우리나라 대표적인 서정시 중 하나입니다.

 

 

 

한국모란과 세계의 모란

한국 모란과 미국, 영국, 네덜란드, 프랑스, 일본, 독일 등 8개국의 모란과 아열대식물, 관목, 기타 화훼류가 식재되어 있습니다.

 

모란꽃은 봄에 피지만 개화기간이 3~7일 정도로 짧아 일찍 져버린다고 합니다.

이에 강진군에서는 연중 모란꽃을 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곳에 사계절모란원을 조성했다고 합니다.

 

 

 

사계절 모란원이지만 아쉽게 모란꽃은 볼 수가 없었습니다.

대신 큰 사진이 있어 모란꽃이 어떤 것인지 볼 수는 있네요.

 

모란은 미나리아재비과로 4~5월에 꽃이 피고, 원산지는 중국입니다.

모란의 꽃말은 부귀와 영화, 왕자의 품격, 행복한 결혼을 의미하고 있답니다.

 

설마 이 꽃 사진으로 사계절 모란을 볼 수 있다고 홍보한건 아니겠죠? ㅎㅎ

 

 

 

모란을 일상에서 볼 기회가 거의 없는데 쉽게 이해하기 위해 모란을 작약의 사촌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모란은 나뭇가지 끝에서 겹으로 붉은색 또는 흰색 등의 꽃이 피고, 2m 정도의 키까지 자란다고 합니다.

꽃의 지름은 15cm 내외로 작약과 비슷하지만 큰 편에 속합니다.

  

 

 

사진으로 보니 모란을 어디선가 본 기억은 납니다.

탐스러운 꽃이 피면 정말 아름다울 것 같네요.

 

 

 

사계절모란원 유리온실 풍경

 

 

 

이 모란은 100년생 모란이라고 합니다.

꽃나무가 100년까지 자란다니 대단하네요.

 

 

 

예쁜 포토존에서 사진도 찍을 수 있습니다.

 

 

 

야외 공원으로 나오니 모란꽃 모형 조형물이 있습니다.

 

 

 

밤에 조명이 들어오면 아름답다는 모란폭포에서는 무더운 날씨에 폭포가 내리고 있습니다.

푹푹 찌는 여름날씨라 야외에는 사람들이 거의 없는 상태입니다.ㅎㅎ

 

 

 

구암정으로 가는 길목에 정자가 있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줍니다.

 

 

 

정자 옆에는 한국 모란왕이 있는데요.

수령이 무려 350여년이나 된다고 합니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모란으로 추정되는데, 대구시의 경주 김씨 고택에서 이곳으로 옮겨 왔다고 합니다.

세계모란공원의 모든 꽃들을 대표한다는 의미로 모란왕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모란은 설총의 화왕계에서 모든 꽃들을 대표하는 왕이라고 등장한데서 연유합니다.

 

 

 

강진읍 모습

 

 

 

아무리 더워도 구암정은 올라가봐야겠죠?

구암정에서 바라보는 강진 시내 풍경이 멋진 곳입니다.

 

저 혼자 잠시 다녀오기로 하고 올라갔는데 아무도 보이지 않네요. ㅎㅎ

구암정 길목엔 감성트레일코스라고 합니다.

 

 

 

산길을 따라 5~8분 정도 걸어가면 구암정이 나옵니다.

 

 

 

중간 전망대에서 바라본 세계모란공원과 강지읍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짧은 거리지만 무더운 날씨에 올라오니 금세 땀범벅이 되었습니다.

구암정보은산 등산로에 있는 전망대인데요.

 

구는 비둘기 구자로 비둘기 바위정자라는 의미인데요.

아래쪽에 비둘기를 닮아서라는 말도 있고, 비둘기가 많이 내려앉아서 그리 불린다는 말이 있습니다.

 

 

 

구암대 정상에 올라서면 넓은 강진읍 모습과 멀리 가우도 출렁다리도 보이는 전망입니다.

 

 

 

멀리 보이는 섬 사이에 있는 다리가 가우도 출렁다리입니다.

 

구암정 아래의 비둘기바위는 특별한 역사가 있는 곳입니다.

1919년 강진 장날인 4월 4일 정오에 강진읍 교회에서 울리는 종소리를 신호로 독립운동가 김후식 선생이 태극기를 비둘기 바위에 꽂은 후 오응추, 김제문 선생 등이 선언서와 태극기를 강진읍장에 나온 군중들에게 나눠주고 이기성 선생이 선두에서 만세를 부르자 들불처럼 만세운동이 확산했다고 전해집니다.

 

 

 

영랑과 함께 쌍벽을 이루었던 김현구 시인의 호인 현구는 비둘기 구자를 쓰고 있고, 서울배재고보에 입학했다가 중퇴 후 강진으로 내려와 보은산의 비둘기바위와 기차바위를 벗 삼아 시를 적곤 했다고 합니다.

 

영랑 김윤식 선생도 유년시절에 자주 오르내리며 놀이터로 삼았다고 전해지네요.

 

 

 

구암정 입구에 세워 둔 다산 정약용의 시 '아름다운 난초'

 

 

 

다시 구암정에서 내려와 나머지 세계모란공원을 구경했습니다.

정자 앞에는 영랑 추모원에 김윤식 선생상과 모란이 피기까지는 시비가 세워져 있습니다.

 

 

 

과거 영랑의 발자취일까요?

 

 

 

영랑 김윤식 선생의 '누이의 마음아 나를 보아라' 시비

 

 

 

무궁화동산 위로 거대한 화분에 소나무 한 그루가 심어져 있는 모습이 이색적입니다.

 

 

 

세계모란공원을 내려오면서 찍은 영랑생가 모습

 

영랑생가와 함께 둘러보면 좋은 곳이고, 구암정에서 강진 시내 풍경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곳이라 좋았습니다.

 

영랑생가와 세계모란공원 근처에 시문학파기념관과 금서당도 있으니 함께 둘러 보시기 바랍니다.

 

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 문학여행 어떠세요?

[남도여행] 강진 금서당 옛터

 

 

 

댓글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