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충청도 여행

백제문화단지 - 사비성과 능사, 고분공원

by 휴식같은 친구 2021. 12. 2.
728x90
반응형

백제문화단지 - 사비성과 능사, 고분공원

 

 

부여 백제문화단지 백제 역사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100만평 규모로  1994년부터 2010년까지 약 17년간 충청남도 부여군에 조성된 역사테마파크입니다.

 

백제 최후의 도읍인 사비성을 비롯하여 성왕의 명복을 빌기 위해 조성한 능사, 백제인의 마을을 재현한 생활문화마을과 위례성, 고분공원, 전망대인 제향루 그리고 백제의 역사를 기록한 백제역사문화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롯데부여리조트까지 엄청난 규모의 공사가 17년 동안 진행된 것이네요.

 

백제문화단지 관람안내와 위례성과 생활문화마을 등에 대한 내용과 함께 백제역사를 배울 수 있는 전시관인 백제역사문화관에 관한 내용은 아래 글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부여 백제문화단지 - 입장료, 수륙양용버스투어, 위례성

 

백제 역사 알아보기, 백제역사문화관(백제문화단지)

 

 

이번엔 백제문화단지에 있는 사비성과 능사, 고분공원을 담은 이야기입니다.

 

먼저 사비궁부터 보시죠.

 

사진은 천정전으로 들어가는 사비궁의 정문(남문)이면서 백제문화단지의 정문인 정양문입니다.

칠지도 명문과 사마천의 사기에 근거해서 지어진 것이라고.

 

백제문화단지의 사비성은 백제문화의 절정을 이룬 사비시대 왕국의 모습을 최초로 재현해 놓은 곳입니다.

사비성은 국가의 중대사가 행해졌던 천정전과 문관과 무관이 업무를 보던 동궁과 서궁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천정문으로 들어서면 천정전 앞 너른 광장이 나옵니다.

 

천정문에서 넓은 백제문화단지를 둘러보기 위한 전기자전거를 대여해주는 곳이 있습니다.

걷기 불편하시면 사비로 열차 외에 이런 전기자전거를 타고 관람하면 좋겠더라고요.

 

전기자전거 대여시간은 백제문화단지 운영 시간과 동일하며, 전기어차(2인용)와 전기인력거(3인용)가 1시간에 20,000원, 30분에 15,000원입니다.

 

사비궁 우측에 탑이 있는 곳은 성왕을 기리기 위한 능사가 재현된 곳입니다.

 

사비궁 천정전을 들어가는 천정문 모습

 

천정문

조선시대 경복궁의 근정문에 전혀 뒤지지 않는 모양새입니다.ㅎㅎ

 

백제 사비시대의 중궁을 재현해 놓은 곳입니다.

 

정전인 천정전 국가의 큰 정사를 하늘에 고하여 결정했다는 천정대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이곳 중궁의 정전은 왕의 즉위식, 신년행사 등 각종 국가의식이 거행되고 외국 사신을 맞이하는 왕궁내 가장 중요한 건물입니다.

 

천정전에서 바라본 천정문

 

왕이 앉는 어좌(용좌)

 

어좌의 기단부는 고대 가구자료와 당시 왕실불교의 특성 등을 감안해 공주 금동관음보살입상(국보 128호)의 대좌와 안상 문양을 적용하여 만들었습니다.

봉황은 태평성대에만 나타나는 전설 속의 새로 용, 거북, 기린과 함께 사령의 하나로 알려져 있습니다.

 

천정전 천정 모습

 

왕과 왕비의 평상복(좌)과 의례 할 때 있는 대례복(우)

 

이곳은 사비궁의 동궁

동궁은 정전과 외전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정전인 문사전은 동궁에서 가장 중심되는 건물로 왕이 평소 집무를 보던 곳입니다.

주로 문관들의 집무공간으로 문사전의 문은 동쪽을 의미합니다.

 

문사전에서는 백제 제26대 성왕이 웅진(공주)에서 사비(부여)로 천도를 선포하는 장면을 홀로그램으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외전은 연영전으로 신하들의 집무공간이며 천하의 인재를 맞이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서궁에는 인덕전과 무덕전이 있는데, 주로 무관들이 집무를 보던 공간입니다.

무덕전은 백제시대 복식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으로 왕이 입던 용포에서 장군의 갑옷에 이르기까지 백제의 다양한 복식을 무료로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사비궁 뒤편은 정원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사비궁에서 다시 내려와 사비궁 우측으로 가면 능사가 나오는데요.

능사 앞의 연꽃지 모습입니다.

 

그리고 그 옆에 수경정이 있네요.

 

능사

 

능사는 백제 26대 왕인 성왕의 명복을 빌기 위해 아들인 위덕왕이 지은 백제 왕실의 사찰입니다.

성왕(523~554)은 공주 웅진에서 이곳 부여 서비로 천도(538)한 왕으로 곽산성(옥천) 전투에서 전사하였습니다.

 

능사에서 백제 최고의 유물로 평가되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우리유물 100선에 포함된 국보 287호인 백제금동대향로가 발굴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사찰이 1450여년 전인 567년에 건립되었음을 입증하는 국보 288호인 창왕명석조사리감이 발굴되기도 했습니다.

 

능사는 원래 부여 백제문화단지에서 10여 km 떨어져 있는 부여군 능산리의 나성과 능산리 고분군 사이에서 발굴된 유적인데요.

발견된 유적의 원형과 1:1로 재현하고 건물사이의 간격, 기둥과 기둥사이의 간격 등을 동일하게 하였다고 합니다.

 

능사의 재현을 위해 부여읍 동남리에서 출토된 금동탑편의 하앙양식과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 익산 미륵사지석탑 등을 참고했다고 합니다.

능사의 가람배치는 중문-탑-금당-강당이 일직선으로 되어 있습니다.

 

능사 5층 목탑

 

국내에서 최초로 재현된 백제시대 목탑으로 창왕명석조사리감이 5층 목탑 중앙기둥을 받치고 있는 삼초석에서 발굴되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450년 전에 못 하나 사용하지 않고 13층 높이의 규모로 지었다고 하니 믿어지지 않습니다.

백제의 뛰어난 공예기술을 보여주는 작품이 아닐 수 없네요.

 

가구구조 주심포, 하앙식

높이 29m, 상륜부 9m, 전체 38m

1층 면적 16.47평

 

5층 목탑 내부 모습

목탑을 떠받치는 커다란 기둥의 문양도 인상적입니다.

 

능사 대웅전(금당)

 

대웅전 내부에는 삼존불을 모시고 있습니다.

삼존불은 백제시대 출토된 불상을 근거로 하여 만들었고, 옻칠로만 마감한 것이 특징입니다.

 

대웅전 뒤편 건물인 향로각

 

부용각

 

자효당

자효당은 사찰 내에서 강당으로 사용하던 공간입니다.

발굴된 유적에서도 벽이 없이 트인 공간과 벽으로 쌓인 공간으로 나누어져 있었다고 합니다.

 

위덕왕이 아버지인 성왕을 위해 지은 사찰이라 효심을 기리는 의미에서 자효당이란 명칭을 얻었다고 하네요.

 

자효당으로 나가면 백제문화단지 고분공원이 있습니다.

백제시대의 대표적인 묘제 및 고분형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고분은 석실분으로 사비시대 귀족의 무덤이며 백제문화단지 화계조성부지와 부여군 은산면 가중리에서 발굴된 석실분 7기가 모두 이전하여 복원되었습니다.

 

실제 고분 모습

 

 

728x90
반응형

댓글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