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충청도 여행

충주 목계나루터 및 목계나루 강배체험관

by 휴식같은 친구 2022. 4. 11.
반응형

충주 목계나루터 및 목계나루 강배체험관

 

 

1박 2일의 충주여행 중 많은 곳을 다녔습니다.

마지막 여행지는 과거 남한강 수운의 최대 중심지로 남과 북의 문물교류의 중심지였던 목계나루입니다.

 

목계나루는 오대산에서 발원한 남한강과 태백준령의 지맥인 부흥산에 이르러 큰 마을이 형성되어 뱃길로는 서울에, 뭍으로는 강원, 충청, 경상, 경기에 이르는 큰 길목이었다고 합니다.

조선 후기 5대 하항중의 하나였으며, 전성기 때 가구 수가 800호 이상 되었던 큰 도회지로 100여 척의 상선이 집결하던 곳이었습니다.

 

충북선 철도가 놓이면서 1948년 하항의 기능이 소멸되었으나, 조선 후기에는 내륙항 가운데서 가장 큰 규모였습니다.

당시 목계나루 근처에서 번성했던 목계장터 역시 충북선 열차 개통으로 남한강의 수송기능이 완전히 끊어지면서 규모가 크게 작아졌고,  1973년에 목계대교가 놓이면서 목계나루의 나룻배도 사라져 목계장터는 쇠퇴하였습니다.

 

과거의 전성기의 모습을 전혀 느낄 수는 없지만, 번성했던 목계나루를 상상하면서 강배체험관까지 둘러볼 수 있는 여행지입니다.

 

목계교를 건너 우측으로 들어서면 커다란 목계나루터 입석과 목계나루 표지판이 세워져 있습니다.

 

충주의 옛 지명인 중원의 문화가 발달했던 이유는 다양하지만 그중 하나가 교통입니다.

충주는 수운 교통은 물론 육로교통에 있어서도 남부와 북부, 동과 서를 연결하는 요충지였으며, 그 중심에 목계나루가 있었습니다.

 

목계나루터 모습

일제강점기까지만 해도 인천항에서 소금, 건어물, 젓갈류, 생활필수품 등을 싣고 온 황포돛배가 수십 척씩 붐볐다고 하던데, 지금은 썰렁한 모습만이 남아 있네요.

 

나루 건너편에는 세금으로 거둬들인 곡식을 보관하는 가흥창이 있었다고 합니다.

조선시대 재정 확보를 위해 거둔 쌀과 베 따위를 보관하는 창고였죠.

 

선산부사를 지낸 점필재 김종직이 이곳을 지나며 ‘가흥참’이라는 시를 남겼는데, 백성이 세곡을 바치는 데 따른 고통과 부패한 가흥참 관리들의 실상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고 합니다.

 

남한강을 지나는 목계대교 모습

 

목계나루터 입구에 있는 신경림의 시, '목계장터' 시비

 

목계장터는 서울에서 소금배나 짐배가 들어오면 아무 때나 장이 섰고, 장이 섰다 하면 사흘에서 이레씩이었다고 합니다.

보통은 한 달에 한 번쯤 목계장이 섰는데, 날이 가물어 물길이 시원치 않거나 날이 추워 강이 얼어붙어 배가 오지 않을 때에는 두 달에 한 번씩도 섰다고도 합니다.

 

충북선 개통과 목계대교 개통으로 오직 목계교회, 목계반점, 목계슈퍼 등 상호만이 남아 그 옛날의 목계나루를 떠올리게 할 뿐입니다.

 

시인 신경림은 번성했던 목계를 그의 시 '목계장터'를 통해 노래한 것입니다.

충주는 그의 고향이며, 매우 유명한 시입니다.

 

신경림의 시 '목계장터'

 

하늘은 날더러 구름이 되라 하고
땅은 날더러 바람이 되라 하네.
청룡 흑룡 흩어져 비 개인 나루
잡초나 일깨우는 잔바람이 되라네.
뱃길이라 서울 사흘 목계나루에
아흐레 나흘 찾아 박가분 파는
가을볕도 서러운 방물장수 되라네.
산은 날더러 들꽃이 되라 하고
강은 날더러 잔돌이 되라 하네.
산허리 맵차거든 풀 속에 얼굴 묻고
물여울 모질거든 바위 뒤에 붙으라네.
민물새우 끓어 넘는 토방 툇마루
석삼년에 한 이레쯤 천치로 변해
짐 부리고 앉아 쉬는 떠돌이가 되라네.
하늘은 날더러 바람이 되라 하고
산은 날더러 잔돌이 되라 하네.

 

목계나루 입구 아래가 바로 목계나루터입니다.

 

조금 더 들어가면 목계나루라는 표지가 있습니다.

강배체험관과 숙박, 체험시설 등이 있는 곳입니다.

 

목계나루

 

목계나루에서 바라보이는 남한강 풍경

 

목계나루에는 과거 목계의 문화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복합 문화공간으로 강배체험관과 주막, 저잣거리, 수상체험 시설 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게스트하우스로 이용되고 있는 듯합니다.

비가 오락가락하는 휴일 오후이지만, 이곳을 찾는 관광객은 우리뿐이라서 조금 당혹스러웠습니다.ㅎㅎ

 

매년 12월에는 목계나루 축제인 목나루또가 개최되고 있고, 봄과 가을엔 유채꽃 잔치와 메밀꽃 잔치가 개최되고 있고 별신굿과 대보름 축제도 열리고 있는 듯합니다,

너무 썰렁해서 이왕 이런 시설을 만들어 둔 것이니 관광객들이 찾고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목계나루 강배체험관

 

강배체험관은 그 옛날 목계나루를 가득 메우던 배를 모티브로 강배들을 실제로 보고 느낄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소원 종이배 만들기, 제머리마빡(꼭두각시 인형) 놀이 등은 이곳에서 인기있는 체험거리라고 합니다.

 

강배체험관에서 바라본 남한강과 목계나루터 모습

 

목계나루 강배체험관 관람안내

 

관람시간 09:00 ~ 18:00

휴무일(휴관일)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과 추석 당일, 근로자의날

관람료(입장료) 무료

주차장 주차요금 무료

 

아리수 천 삼백리 최대 상업포구 목계 -

삼일 아우라지 땟꾼, 두 이레 마포 염상, 팔도 장사꾼의 갯벌장 -

태백 준령을 씻고 북으로 달려 서해로 빠져드는 목계 칠백리 한강 수운 -

 

-한반도 허리띠 중원 한강의 문화와 목계의 이야기를 담는다

 

당시 남한강을 드나들던 강배가 이런 배를 말하나 봅니다.

 

한강 본류인 남한강은 태백시 검룡소에서 발원한 동강과 서강이 만나 영춘, 단양, 청풍, 충주, 여주, 이천, 양평을 지나 양수리에서 북한강과 만납니다.

정선 아우라지에서 시작된 남한강 뗏목 물길은 일산에서 임진강과 만나 김포의 서해로 흘러갑니다.

한강은 514km로 낙동강(525km)에 이어 두 번째로 길고 유역은 가장 넓은 강입니다.

 

이런 강을 두고 도로가 교차하는 곳엔 나루터가 생겼습니다.

북한강에 18곳, 남한강에 43곳, 한강 본류에 41곳 등의 나루가 있었다고 대동지지에 적혀 있습니다.

그중 목계는  겨울 결빙기를 제외한 3월부터 11월까지 800여척이 오가는 남한강의 중심 포구였습니다.

 

목계 상선, 가흥 수참선

 

고려나 조선시대 조운에 사용된 관선, 강배는 수참선이라 했으며 상업무역 등에 쓰인 서민들 사선은 지토선이나 상선이라고 불렀습니다.

배의 크기는 돛대의 개수에 따라 와대박이, 두대박이, 세대박으로 나누었고, 큰 돛단배는 늘배라고 불렀습니다.

 

원주 훙원창과 더불어 내륙수운 유일의 조운 창고가 있던 가흥은 수륙의 세곡 수송 우마와 짐배가 이어져 한 때 500여명의 짐꾼이 살았고, 물 건너 목계는 연중 800여 상선이 짐을 풀었던 남한강 최대의 포구로 성시를 이뤘습니다.

 

목계나루터는 상업포구로서 목계시장이 성업한 곳입니다.

이렇게 번성하다 보니 한 해 뱃길이 무사하고 장이 잘 되기를 비는 별신제도 해마다 크게 시행됐는데요.

 

그 과정의 줄다리기가 유명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목계 줄다리기는 줄의 길이가 100여 m이고 줄꾼이 수백 명이나 될 정도로 규모가 컸고 정월 보름에 시작되어 2월 초순까지 계속되었습니다.

이때는 근처 사람들뿐 아니라 멀리 강릉, 문경, 영월 등지에서도 구경꾼이 구름처럼 모여들었다고 합니다.

 

한선의 역사, 우리 물길에 맞는 우리 배

 

한강의 강배

 

남한강은 물살이 빠르고 굴곡도 심해 여울목이 많은 지형이며 여름엔 장마, 건기에는 수량감소, 겨울에는 결빙으로 강배 운항이 힘겨웠다고 합니다.

하지만 우리 선조들은 강의 협곡과 여울을 견딜 수 있는 강배를 만들어 냈습니다.

돛단배, 나룻배, 거룻배 등등

 

포토존

 

이무기굴

충주 청룡사에 이무기 관련 전설이 내려오고 있는데 이무기를 볼 수 있게 꾸민 곳인데 볼 수는 없었네요.

 

강배체험관 1층 전시 모습

 

귀여운 마빡이 인형

 

목계의 기록

목계나루의 폐쇄를 앞둔 1972년 대홍수로 천년 나루와 마을 역사까지 휩쓸었다고 합니다.

각 가정에 남아 있던 사진이며 숟가락 하나까지 사라져 버려 옛 기록조차 찾기 어렵게 됐다고 합니다.

 

목계나루와 목계장터의 쇠퇴도 서러운데 대홍수가 다른 쪽 뺨까지 때리고 간 격이네요.ㅠㅠ

 

목계의 명소

 

목계마을의 옛 자취

 

 

예전의 명성은 모두 사라지고 썰렁하기만 했던 목계나루

뭔가 활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반응형

댓글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