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휴식같은 여행으로의 초대 ♪♩♬~
서울시 여행

경희궁(경덕궁) 이야기

by 휴식같은 친구 2018. 8. 29.
728x90
반응형

한양도성의 5대 궁궐궁궐의 모습을 잃어버린 안타까운 궁궐이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사람들의 관심 밖으로 밀려나 있는 궁궐입니다.


바로 경덕궁이라 불리웠던 경희궁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종로구 신문로, 서울역사박물관 위쪽에 자리 잡은 경희궁은 조선 후기의 이궁으로 1617년(광해군 9년)부터 짓기 시작하여 1623년(광해궁 15년)에 완성된 궁궐입니다.

(법궁은 임금이 거처하는 궁궐, 이궁은 임금이 왕궁 밖에서 머물던 별궁)


경희궁의 처음 명칭은 경덕궁이었으나 원종의 시호인 경덕과 같은 발음이라 하여 1760년(영조 36년)에 경희궁으로 바꾸었습니다.


한양도성의 서쪽에 있다 하여 서궐이라 불렸는데 창덕궁과 창경궁이 동쪽에 있다 하여 동궐이라 불리운 이치와 동일합니다.

 


흥화문


조선시대 한양도성에 있는 궁궐은 5대궁궐이라고 하죠.


경복궁과 동궐인 창덕궁과 창경궁, 서궐인 경희궁, 그리고 덕수궁


그리고 조선시대 임금의 제례를 올렸던 종묘 정도는 조선시대를 이해하는 중요한 장소로 한번씩은 방문하여야 할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모두 다녀오긴 했는데 창경궁 포스트만 빠져 있는 상태네요.ㅎㅎ



먼저 경복궁과 단절되어 막혀있던 칠궁에 대한 포스트


경복궁 야간개장, 너무나 아름다운 조선본궁 총정리합니다


청와대 옆 비밀의 궁궐인 칠궁, 시민에 개방







동궐이라 불리운 창덕궁과 창경궁, 그리고 창덕궁 후원


조선 5대 궁궐 중 임금이 가장 오래 머문 궁궐, 창덕궁의 겨울이야기


조선 최고의 정원, 창덕궁 후원의 겨울이야기



그리고 서궐인 경희궁과 덕수궁, 그리고 종묘에 대한 포스트


 서궐이라 불린 터만 남은 '경희궁(경덕궁)' 이야기


단풍이 예쁜 조선의 5대궁궐 중 하나인 덕수궁 이야기


조선왕조의 상징적 문화유산, 종묘와 종묘제례



경희궁

(흥화문을 들어서면 넓은 잔디밭이 나옵니다)



임진왜란으로 경복궁이 불탄 후 대원군이 중건하기 전까지는 동궐인 창덕궁과 창경궁이 법궁으로 사용되었고, 서궐인 경희궁이 이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인조 이후 철종에 이르기까지 10대에 걸쳐 임금들이 경희궁을 이궁으로 사용하였는데, 영조는 치세의 절반을 이곳에서 보냈다고 합니다.


경희궁은 숙종과 경종이 태어난 곳이기도 하죠.

그리고 숙종, 영조, 순조, 인헌왕후, 인선왕후, 인경왕후, 선의왕후가 승하한 곳이기도 합니다.


서울고등학교 터


경희궁지는 일제강점기에 경성중학교가 들어서면서 헐어지기 시작했고, 해방 후 1946년부터 서울중고등학교가 자리하다가 1978년 학교가 이전하면서 경희궁이 우리에게 다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습니다.



경희궁에는 정전인 숭정전을 비롯하여 편전인 자정전, 침전인 융복전, 회상전 등 100여 동의 크고 작은 건물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대원군이 경복궁을 중건하면서 경희궁에 있던 건물 상당수를 옮겨갔고, 특히 일제가 대한제국을 강점하면서 경희궁은 본격적인 수난을 맞게 됩니다.


1910년 일본인을 위한 학교인 경성중학교가 들어서면서 숭정전 등 경희궁에 남아있던 중요한 전각들이 대부분 헐려 나갔고, 면적도 절반 정도로 축소되게 됩니다.


이로 인해 경희궁은 궁궐의 모습을 잃어버렸다고 합니다.


다행히 서울시는 1987년부터 경희궁지에 대한 발굴을 거쳐 숭정전 등 정전지역을 복원하여 2002년부터 공개하고 있습니다.



경희궁_2


몇 년전에 방문했을 때보다 많이 정비되고 전각들도 많이 생긴 것 같습니다.



서울역사박물관 주차장


궁궐의 본 모습을 갖추지 않아 경희궁 입장료무료입니다.


그리고 경희궁 주차장서울역사박물관 주차장을 이용하면 되는데요.

초 2시간은 3,000원, 그 이후 5분마다 400원이 더해집니다.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은 8% 감면되고, 경차, 저공해자동차, 다둥이 행복카드 소지자는 50% 감면입니다.


경희궁 관람시간09:00 ~18:00까지(11~2월은 9:00~17:00)인데 오후 6시 넘어 방문하니 정전 등은 닫혀 있네요.


1월 1일과 매주 월요일은 휴무입니다.



경희궁의 정문흥화문 모습입니다.


원래 흥화문은 구세군빌딩이 있던 자리에 있었는데 1988년 장충동 신라호텔의 정문으로 쓰이다가 1994년에야 지금의 위치로 돌아왔는데 엉뚱하게 서울역사박물관 주차장 정문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경희궁의 복원을 추진하면서 경희궁터 일부에 서울역사박물관을 건립하게 되어, 그 옛날의 경희궁은 완전하게 복원될 일은 사라져 버린 상태라고 하네요.


아울러 경희궁의 복원된 금천교는 서울역사박물관 동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숭정전


경희궁 정전인 숭정전으로 들어가는 입구인 숭정문 입니다.


숭정전


숭정전 모습입니다.

입장시간이 지나 사진을 찍지 못하고 네이버 지식백과에서 가져온 사진입니다.


원래의 숭정전은 1926년 조계사로 팔려나가 지금은 동국대학교 구내로 옮겨져 정각원이라는 법당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정각원


동국대 구내에 있는 옛 숭정전 건물인 정각원 모습입니다.

구조가 많이 바뀌었으나 내부에는 아직도 숭정전 현판을 간직하고 있다고 하네요.



황학정


숭정전과 마찬가지로 경희궁의 전각 중 하나인 황학정인데요.


1923년 경희궁의 옛 전각들이 헐리거나 팔려 나갈 때 민간인에 매각되어 사직동 뒤편으로 옮겨진 건물입니다.


지금은 국궁을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널리 알려진 활터 황학정이 바로 그 황학정이라고 합니다.

안타까운 우리의 유물들이 이렇게 흩어져 있네요.



경희궁_4


경희궁의 정전인 숭정전 옆으로 돌아서 가는 길입니다.



경희궁_5


경희궁_6


정전 주위로 복원된 전각들이 제법 들어서 있습니다.


경희궁_7


경희궁의 현재 복원된 주요 전각들입니다.


흥화문 : 경희궁 정문(원래위치와 다름)

숭정문 : 숭정전의 정문

숭정전 : 경희궁의 정전(원래의 숭정전은 동국대 정각원에 있음)

자정전 : 경희궁의 편전(복원함)

태령문과 태령전 : 수어소로 영조의 어진을 봉안한 전각(복원함)


경희궁_8


숭정전 뒤에는 자정전이 있고, 주변에 수어소인 태령전이 있습니다.


숭정전의 오른편(북쪽)에는 신료를 접견하고 강연을 여는 흥정당이 있고, 주변에 왕이 독서하는 존현각과 석음각이 있습니다.


영렬천


영렬천이라는 샘인데요.


경희궁 위선당 뒤편에 위치하는 샘으로 바위 틈에서 물이 나와 언제나 마르지 않고 매우차가워 '초정'이라고 불렸다고 합니다.


샘 위의 바위에 선조의 글씨를 집자한 '영렬천'이 새겨져 있습니다.


세월이 세월이니만큼 지금은 물이 보이지 않네요.ㅠㅠ


경희궁_9


산책길을 따라 내려오는 길 모습입니다.


경희궁_10


경희궁은 건물의 배치가 외전과 내전이 좌우에 나란히 놓이고 전체적으로 동향을 하고있어 정궁인 경복궁과는 매우 다른 양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대지의 형세를 반영한 특이한 형태의 궁궐이었는데 광해군이 새 굴궐을 빨리 짓기 위해서 자연을 그대로 살려서 만든 형태라고 합니다.


경희궁이라는 궁궐이기 보다는 경희궁지라고 해야 올바른 표현이 돼 버린 궁궐입니다.

 


경희궁_11


경희궁 앞 넓은 잔디밭은 하고 싶은 말이 많은 듯 보이네요.


경희궁은 7만여평에 이르는 제법 큰 궁궐이었지만, 지금은 일부가 시내건물, 서울역사박물관 등으로 편입돼 있어서 완전한 복원은 어려울 전망 입니다.


현재는 경희궁 정전인 숭정전 주위 전각들 일부만 복원된 상태입니다.


서울역사박물관과 함께 둘러보시길 권합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8.8.13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신문로2가 2-1 | 경희궁
도움말 Daum 지도

댓글56